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교육 > 종합
기사목록|  글자크기
"특목고 입시 폐지하고 내신으로 선발하자"
NYU 연구센터, 인종 불균형 해소 방안 제시
중학교 성적 상위 10% 학생들에 문호 개방
올해 합격자 아시안 52.5%, 백인 28% 달해
  • 댓글 0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0/27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10/26 18:56
  • 스크랩
뉴욕시 특수목적고 입학제도 개편 요구가 또 다시 불거지고 있다.

26일 인터넷 매체 DNA인포 보도에 따르면 뉴욕대(NYU) 메트로폴리탄센터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특목고 학생들의 인종 불균형을 해소하려면 입학제도에 인종과 사회경제적 요소를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기존 특목고 입학시험을 폐지하고 시 전역의 모든 중학교에서 내신 성적 상위 10% 학생을 선발하는 방식 등을 제안했다.

특목고 재학생의 인종 불균형 해소를 위해서는 입학제도의 급진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현재 특목고 학생 대다수는 아시안과 백인 학생들로 구성돼 있다. 2017~2018학년도 특목고 합격자를 인종별로 살펴보면 아시안은 52.5%, 백인은 28%를 차지한다. 반면 흑인은 3.8%, 히스패닉은 6.5%에 불과하다. 뉴욕시 공립교 재학생 총 110만 명 중 흑인이 26.5%, 히스패닉이 40%인 점을 감안하면 특목고의 인종 불균형이 심하다는 지적이다.

아시안과 백인 학생이 많은 것은 입학시험(SHSAT) 성적만으로 신입생을 선발하는 특목고 입학제도가 원인이라는 지적이 많다. 이 때문에 수년 전부터 입학제도 개편 요구가 반복돼왔다.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도 지난 2013년 후보 시절부터 특목고 입학제도 개편 의지를 밝혀왔다. 시 교육국은 다양성 강화를 위해 저소득층 대상 특목고 입학시험 준비반을 운영하고 일부 학교에는 교내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시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노력을 해왔으나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현 제도가 입학생 인종 불균형의 근본 원인이 아니라는 지적도 있다. 지난해 뉴욕대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09년 특목고 합격자를 대상으로 기존의 입학시험 외에 주표준시험.내신.출석률 등 다양한 기준을 반영한 결과 인종 불균형이 나아지지 않았다.

한편 이번 보고서에서는 흑인.히스패닉 학생의 성적 향상을 위해서 교사의 인종 다양성이 더 확보돼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시 공립교 학생의 약 65%가 흑인.히스패닉인데 반해, 시 공립교 교사의 3분의 1만 흑인.히스패닉이라는 것. 더욱이 흑인.히스패닉 학생 약 1만 명은 자신과 같은 인종의 교사가 없는 학교에서 공부하고 있다.

이 때문에 흑인.히스패닉 학생들을 문화.정서적으로 잘 이해할 수 있는 교사들이 더 늘어나 이들의 학업 성적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지적이다.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