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부동산/머니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밀레니얼이 주택시장 달군다…가격 싼 외곽지역 선호
소유율 50% 넘는 곳도
  • 댓글 0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0/24 경제 1면    기사입력 2017/10/23 17:18
  • 스크랩
밀레니얼 세대(18~34세)도 본격적으로 주택구입에 나서면서 주택시장이 더 달아오르고 있다.

CBS머니워치는 부동산 정보사이트 '리얼터닷컴'의 조사를 인용해 밀레니얼 세대들이 아직까지는 주택 가격이 저렴한 교외지역을 중심으로 집을 매입하고 있다고 20일 보도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도심에서 좀 떨어져 가격은 저렴하지만 각종 문화.오락 시설이 갖춰진 교외에 보금자리를 장만하고 있다는 것.

리얼터닷컴이 부동산 거래가 활발한 3만2000여 곳을 조사해 전국에서 경제활동이 왕성한 25~34세의 주택 구입이 많은 10개 지역을 선정했다. 이들 지역의 밀레니얼 세대 주택 소유율은 평균 50%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1위에 오른 텍사스주 와타가는 포트워스의 외곽에 위치해 있으며 경제 성장이 빠른 지역이다. 이 지역 주택 중간 매매가는 16만441달러. 2~3위는 미시간주 리보니아와 켄트우드가 꼽혔다. 리보니아는 디트로이트와 가깝고 켄트우드는 그랜드 래피드 근교 도시다. 이들 지역의 중간 매매가는 각각 22만3780달러, 11만8833달러다.

4위는 매사추세츠주 매드포드로 보스턴 교외 도시가 선정됐다. 중간 매매가는 54만1158달러. 이어 콜로라도주 덴버 인근의 리틀턴이 차지했다. 이 지역은 아웃도어 액티비티의 메타로 뜨는 소도시로 중간 매매가는 53만3873달러. 6위는 캘리포니아주 캐스트로밸리로 중간 매매가가 72만8267달러로 인근 실리콘밸리 등에 비해 저렴한 것이 장점.

7위에 오른 콜로라도주 콜로라도스프링스는 중간 매매가가 27만3322달러로 밀레니얼 세대 주택 소유율이 68%나 된다. 이어 8위 캔자스주 오버랜드파크, 9위 캘리포니아주 미라메사(중간 매매가 53만6394달러), 10위 오하이오주 힐리어드(중간 매매가 25만9011달러) 등이 꼽혔다.

진성철 기자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