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홈 LA NY Chicago SF DC Atlanta Montgomery Texas Seattle San Diego Vancouver Toronto 한국중앙일보
> 뉴스 > 국제 > 일반
기사목록|  글자크기
트럼프, 내달 7일 국회서 연설…미 대통령 25년 만의 국빈 방한
한·중·일 순방 일정 발표
한국 도착 날짜는 협의 중
  • 댓글 0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0/1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10/16 17:14
  • 스크랩
도널드 트럼프(얼굴) 대통령이 다음달 7일 한국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백악관이 16일 공식 발표했다. 백악관은 이날 내놓은 발표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 일정으로 가장 먼저 다음달 3일 미 하와이를 찾아 미 태평양사령부를 순시하고 브리핑을 받는다고 밝혔다. 또 진주만과 USS 애리조나 기념관도 찾을 예정이다.

이어 5일 일본에 도착한 뒤 일본 주둔 중인 미군과 일 자위대 요원들과 만날 예정이다. 트럼트 대통령은 요코타 메구미 등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가족들과도 면담할 계획이다.

방한 기간 중에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비롯, 국회 연설 일정도 포함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연설은 1993년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이후 24년만으로, 미 대통령으론 7번째가 된다. 이와 관련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11월 7일 공식 환영식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국빈 만찬을 주최할 예정"이라며 "미 대통령으로서는 25년 만의 국빈 방한"이라고 밝혔다. 백악관 측은 "(국회 연설에서) 영구적인 한.미 동맹을 기념하고 북한에 대한 압박을 최대화할 것을 국제사회에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한 일정을 마친 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오후께 중국으로 넘어가 2박3일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도착 날짜는 명확히 밝히지 않고 '7일 정상회담'만 밝혔지만 당초 거론됐던 '일본 3박, 한국 1박'에서 '일본 2박, 한국 1박, 중국 2박'으로 조정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양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확한 도착 및 출발 일정을 계속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09년 11월 취임 후 첫 순방 때 한.일 체류를 1박2일로 각각 맞췄고,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도 2002년 2월 첫 순방 때 각각 2박3일로 기간을 조정했다.

외교 소식통은 "일본 2박, 한국 2박으로 조정하려면 트럼프 대통령이 밤 늦게 일본에서 한국으로 이동해야 한다"며 "이번 순방 일정이 무려 11일간(3~14일)에 달하는 만큼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과 컨디션을 최우선하는 일정을 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에 갈 것을 검토했지만 안전 문제를 고려해 미룬 것으로 보인다고 일 아사히신문이 전했다. 대신 경기도 평택의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를 시찰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백악관도 이날 발표문에서 "방한 기간 중 미군과 한국군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관련기사

  • 스크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컨텐츠

 
recruit rent market car sale

인기건강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