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5.27(Wed)

[독자 마당] 진상 손님의 심리

박영혜 / 리버사이드
박영혜 / 리버사이드 

[LA중앙일보] 발행 2018/07/14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7/13 19:19

맛있는 음식을 많이 차려놓은 음식상이 진수성찬이다. 뇌물성 대접을 위해 잘 차린 음식상을 '코앞에 진상'이라는 표현을 한다. 밥상 앞에서 습관적 밥투정하는 아이를 엄마들이 "우리집 진상" 이라 했었다. 대단한 문제도 아닌 일로 까다롭고 다른 사람을 힘들게 하는 사람을 비꼬는 말로 '진상'이라 하는 것 같다.

작년 한국방문 때 돌아가신 큰 언니의 소문난 효자, 조카집에 머무르며 들은 이야기다. 몇십 년 다닌 은행 퇴직이 얼마 남지 않은 조카에게 은행 일 힘들지 않았느냐 물었다. 가끔 진상들만 안 만나면 괜찮다고 했다. 최고 대학 최고 학위도 소용없고, 그런 사람이 들어오면 행원들끼리는 표정으로 알아 차린다고 했다.

'진상'은 한국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시카고로 이민와 세탁소 파트타임 일을 할 때였다. 워터 타워 건물 근처, 세탁소는 지하층에 있었다. 손님이 층계를 내려오는 것만 보여도 주인은 눈을 찌푸렸다. 나이 든 백인 노인. 많은 옷을 가지고 오는 것도 아니고 매주 바지 하나에 셔츠 하나만 세탁을 맡기면서도 늘 불평을 한단다. 오시지 말라는 말까지 했는데도 정확하게 온다고 했다.

나도 약 7~8년 전 어느 지인 분과 같이 중국 뷔페 식당에 몇 번 가서 식사를 했는데 나 자신이 민망스러웠었다. 지인 분은 웨이터한테 이것 저것 까다로움을 피우며 부르고 시키는 일이 많았다. 뷔페란 자신이 음식을 갖다 먹는 곳이다. "손님이 왕인데, 내가 얼마나 자주 오는데" 하셨다. 그 다음 그 식당을 또 갔을 때 홀 중앙에 서있던 웨이터가 지인 분을 아주 기분 나쁜 눈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나는 그 웨이터의 표정이 민망스러워 그냥 되 나오고 싶었다.

직장에도, 단체 모임에도, 친구들 중에도 진상은 가끔 있다. 진상 짓 하는 사람들은 아마도 특별해 보이고 싶은 심리로 다른 사람을 귀찮게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지나친 진상 짓은 불편하고 다른 사람에게 피로감을 준다. 자주 불평하고 고칠 수 없는 원칙을 따지며 직원에게 화내고 따지는 것은 진상 짓이다. 나 자신도 혹시 다른 사람에게 인식하지 못하며 진상 짓을 하고 있지는 않나? 한번쯤 생각해 보면 싶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