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7.15(Wed)

[우리말 바루기] 바꾸다 /고치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10/06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8/10/05 18:28

"늦잠을 자는 습관은 '바꾸기'가 쉽지 않다." "교육 제도를 현실에 맞게 '고쳤다'."

위에서처럼 '바꾸다'와 '고치다' 중 어느 것을 써야 할지 헷갈리는 경우가 많다. '바꾸다/ 고치다'는 그 뜻이 겹치는 경우도 있어 둘을 구분하지 않고 대충 쓰는 경향이 있다.

'바꾸다'는 '원래 있던 것을 없애고 다른 것으로 채워 넣거나 대신하게 하다, 자기가 가진 물건을 다른 사람에게 주고 대신 그에 필적할 만한 다른 사람의 물건을 받다'는 뜻이다.

'고치다'는 '고장이 나거나 못 쓰게 된 물건을 손질해 제대로 되게 하다, 잘못되거나 틀린 것을 바로잡다'는 의미로 쓰인다.

따라서 위 예문은 "늦잠을 자는 습관은 고치기가 쉽지 않다" "교육 제도를 현실에 맞게 바꿨다"처럼 써야 '바꾸다'나 '고치다'의 본뜻과 잘 어울린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