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7.09(Thu)

[우리말 바루기] 익숙지

[LA중앙일보] 발행 2018/10/10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8/10/09 19:29

'익숙지'는 맞고 '익숙치'는 틀리다. 왜 그럴까.

'-하지'가 줄어들 때 '-지'가 되느냐 '-치'가 되느냐는 '-하지' 앞이 유성음이냐, 무성음이냐에 달려 있다.

'-하지' 앞이 유성음(모음이나 ㄴ, ㄹ, ㅁ, ㅇ)일 때는 'ㅏ'만 떨어져 'ㅎ+지=치'가 된다. '흔치, 간단치, 만만치, 적절치, 가당치, 온당치' 등이 이런 예다.

'-하지' 앞이 무성음(ㄱ, ㅂ, ㅅ)일 때는 '-하지'가 줄어들 때 '하' 전체가 떨어지고 '지'만 남는다. '익숙지, 넉넉지, 거북지, 답답지, 섭섭지, 깨끗지, 떳떳지' 등이 이에 해당한다.

이러한 현상은 '흔하다→흔타' '다정하다→다정타' '간편하게→간편케' '이바지하도록→이바지토록' '생각하건대→생각건대' '참석하기로→참석기로' 등에서도 일어난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