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20.07.12(Sun)

[우리말 바루기] 뽀개기→빠개기, 뻐개기

[LA중앙일보] 발행 2018/10/24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8/10/23 18:24

인터넷 동호회 이름이나 책 이름으로 '취업 뽀개기' '수능 뽀개기' '토익 900 뽀개기'와 같이 '○○ 뽀개기'란 이름이 있다. 어려운 취업이나 입시 상황을 과감하고 힘차게 헤쳐 나가겠다는 의지가 담긴 표현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뽀개다'가 비표준어이므로 '뽀개기'로 쓰는 것은 옳지 않다. 표준어인 '빠개다'나 '뻐개다'를 활용해 '빠개기' '뻐개기'등으로 쓰는 게 바르다.

'빠개다'는 작고 단단한 물건을 두 쪽으로 가르거나 작고 단단한 물건의 틈을 넓게 벌린다는 의미로 쓰인다. 또 "계를 빠개다"와 같이 거의 다 된 일을 어긋나게 한다는 뜻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뻐개다'는 크고 딴딴한 물건을 둘 이상으로 가른다는 의미를 갖고 있다. "장작을 반으로 쪼개다"에서 보듯 둘 이상으로 나눈다는 의미로는 '빠개다' '뻐개다' 대신 '쪼개다'를 써도 좋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