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7.04(Sat)

[우리말 바루기] 부락→마을, 동네

[LA중앙일보] 발행 2018/10/26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8/10/25 18:56

우토로 조선인 마을는 1941년 일본의 비행장 건설을 위해 강제 징용된 한인과 그 후손 약 200명이 모여 사는 곳인데, 현 토지 소유권자와 전 소유권자 간의 법적 다툼으로 주민들이 삶의 터전을 잃게 될 처지였다가 한국 정부와 시민단체가 나서면서 문제가 일부 해결되는 상황이다.

일본인들은 이 마을을 '우토로 조선인 부락'이라고 부른다. 일본에서 '부락(部落)'은 천민들이 모여 사는 동네를 일컫는 말이다. 고려시대 천민 거주지를 의미하는 '향, 소, 부곡'과 비슷한 개념이다.

일제시대에 그들이 의도적으로 쓰기 시작한 이 단어를 우리말인 '마을'이나 '동네' 대신 사용한다는 것은 문제다. 국어사전에도 '부락'을 '마을'로 순화해 쓰도록 해 놓았다. '부락'의 본래 뜻이 좋지 않고 일본식 한자어인 만큼 바꿔 쓰려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