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08.25(Sun)

데이비스"1년 뒤 레이커스 떠날까?"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2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9/07/21 19:59

집 사지 않고 임대료 매달 5만 달러

[사진=TMZ스포츠 캡처]

[사진=TMZ스포츠 캡처]

LA 레이커스의 '신입생' 앤서니 데이비스(26)가 LA에서 머물 곳을 구했다.

21일 TMZ스포츠에 따르면 데이비스는 무려 1400만 달러에 달하는 호화 저택을 매달 5만 달러를 주고 임대하는 형식으로 계약을 맺었다고 한다.

이 곳에는 침실과 화장실만 각각 6개씩이나 있고 고급스러운 부엌과 벽난로 음료나 술을 즐길 수 있는 바 개인 체육관과 수영장 심지어 농구코트까지 구비돼 있다. 일반인들은 쉽게 접할 수 없는 엄청난 호화저택이다. 또 팀 에이스 르브론 제임스(35)가 사는 집까지 15분이면 갈 수 있을 정도로 상당히 가까운 거리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시즌까지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특급 빅맨으로 뛰었던 데이비스는 올 여름 트레이드를 통해 레이커스로 이적했다. 계약기간이 2년 남아 있지만 선수 옵션을 포기할 경우 내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을 수 있다.

언론들은 데이비스가 FA 시장에 나갈 경우 더 많은 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선수 옵션을 포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실상 계약기간이 1년 남아 있는 셈이다. 이에 클러치포인트는 "데이비스는 미래가 정해지지 않았다. LA 집을 구입하지 않고 임대한 것은 어쩌면 당연한 선택"이라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