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2.0°

2020.11.24(Tue)

"성인의 도시에 살고 있는 청소년들 모여라"

김인순 객원기자
김인순 객원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3 종교 26면 기사입력 2019/07/22 19:04

LA대교구 주최의 청소년대회
오는 8월2일부터 4일 2박3일

LA대교구 청소년대회가 오는 8월2일부터 4일까지 UCLA에서 열린다. 성프란치스코성당의 지난 대회 참가자들의 모습.

LA대교구 청소년대회가 오는 8월2일부터 4일까지 UCLA에서 열린다. 성프란치스코성당의 지난 대회 참가자들의 모습.

LA대교구의 호세 고메즈 대교구장과 청소년사역부(Youth Ministry Division)가 해마다 주최하고 있는 청소년대회인 '시티 오브 세인츠 틴 컨퍼런스(City og Saints Teen Conference)'가 오는 8월 2일(오전 11시)부터 4일(오후3시)까지 2박3일 여정으로 UCLA 컨퍼런스 앤 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린다.

대상은 8학년에서 12학년이다. 각 성당에서 주일학교 교사로 활동하고 있는 성인들과 청소년 사역을 하고 있거나 관심있는 사제들과 수도자들도 함께 참가할 수 있다.

성프란치스코 한인성당을 비롯한 한인 공동체에서도 해마다 학생들과 주일학교 교사 및 봉사자들이 2박3일 동안 함께 생활하면서 이 행사에 동참해오고 있다.

행사 주최자인 호세 고메즈 LA대교구장은 공문을 통해 "로스앤젤레스를 비롯해 우리가 지금 살고 있는 도시들 중에는 신앙인들에게 모범을 보여 준 많은 성인들의 이름을 딴 곳들이 많다. 로스앤젤레스는 모두가 알고 있듯이 '천사들의 모후 성모마리아'의 호칭에서 비롯된 도시 이름이고 이외에도 성녀 모니카(샌타모니타), 성 베드로(산 페드로) 등이 있다. 이같은 도시 안에서 매일을 살고 있는 우리들은 그들과 같은 삶으로 초대받은 사람들이다. 특히 인생을 시작하게 되는 청소년들에게는 그 도시이름을 딴 성인의 삶을 잘 인지하면서 그 안에서 공유하며 살아가길 바란다"며 대회 취지를 알렸다.

2박3일 여정으로 진행되는 이 대회에는 젊은이를 위한 사역에 경험이 많은 강사들을 비롯해 십대들이 궁금해 하는 '사제의 길'을 실제로 가고 있는 신학생 및 신부들도 나와 경험을 함께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

주최측인 LA대교구 청소년사역부는 "참가자들이 대회를 통해 예수님과 좀 더 친밀한 관계를 맺고, 가톨릭 신앙에 대해 배우며, 그들이 살고 있는 도시이름의 성인에 대해 알게 되고 또 그들의 삶을 본받으려는 의지를 가짐으로써 자신이 속해있는 신앙공동체에 지금보다 더 관심을 갖고 참여해야겠다는 마음의 변화를 갖도록 돕는 것이 2박3일의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관련사이트: https://cityofsaints.org/

관련기사 금주의 종교 기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