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2(SAT)

Follow Us

'딸·손녀 생각, 한참 울었어요'…'어금니 아빠' 본지 보도후 온정 쇄도

[LA중앙일보] 발행 2009/03/03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09/03/02 21:23

아연이가 좋아하는 캐릭터인 '짱구 마스크'를 쓰고 이영학씨가 27일 도움을 호소하는 전단을 나눠주고 있다.〈신현식 기자>

아연이가 좋아하는 캐릭터인 '짱구 마스크'를 쓰고 이영학씨가 27일 도움을 호소하는 전단을 나눠주고 있다.〈신현식 기자>

"내 손녀랑 나이가 같더라고…남의 일같지 않아서 한참을 울었네."

세계적인 희귀병인 '유전성 거대백악종'이라는 암에 걸린 이영학(27).아연(6) 부녀의 소식이 본지를 통해 알려지자〈본지 2월28일자 A-1면> '어금니 아빠'를 도우려는 온정이 곳곳에서 답지하고 있다.

특히 6살짜리 손녀딸이 있다는 김모(66세)씨는 "오죽하면 이곳 미국까지 와서 도움을 요청하겠느냐"면서 "크지 않은 금액이라도 보내고 싶다"고 송금 방법을 물어왔다.

박모(38세)씨도 신문에 난 웹사이트(ayun.co.kr)를 통해서 아연이의 사진을 보고 무척 많이 울었다면서 한국에 있는 동생을 통해서 아연이의 한국 계좌에 송금할 예정이라고 알려왔다.

주부 일레인 전씨(팔로스버디스 거주)의 두 자녀 최환(13세)군 최현(10세)양은 사연을 듣고 28일 모금활동에 나선 이영학씨를 타운내 한인마켓에까지 찾아가 200달러를 기탁했다. 교계 정성도 모아지고 있다.

나성 한인교회 여전도회원들도 1일 모임 직후 수백달러를 모아 직접 전달하기 위해서 본지에 전화를 걸어 이씨의 모금활동 장소를 문의해왔다.

갈릴리 선교교회(담임 한천영 목사)는 1일 예배시간에 부녀 사연을 알리면서 700여달러를 즉석 모금 이씨의 한국 계좌로 직접 송금할 예정이다.

이영학씨와 통화한 한천영 목사는 "직접 만나서 손을 잡고 격려하고 기도도 함께 하려 했었다"면서 "일정보다 빨리 귀국길에 올라서 아쉽다"고 말했다.

한 목사에 따르면 이씨는 남가주 한인들의 따뜻한 격려와 성금에 고마움을 표했다면서 특히 숙식을 제공해준 클라리온 호텔과 야식나라에 감사를 표했다고 전했다.

이씨는 긴 일정과 무리한 모금활동으로 인한 건강악화로 일정을 단축할 수 밖에 없어서 2일 새벽 시애틀로 떠났으며 곧 귀국할 예정이다.

▶돕는 방법: ①중앙은행(Center Bank)에 입금.(예금주: Lee Young Hac 053-104584) ②중앙일보 미주한인 봉사단(K.A.V.C.)로 보내오면 신문 게재후 일괄 송금. ③한국내 계좌로 송금도 가능. 외환은행 / 650-005643-073 (예금주 : lee a youn)

장병희 기자 chang@koreadaily.com

관련기사 한국서 온 어금니 아빠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