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5.2°

2018.09.25(TUE)

Follow Us

"시민권 문항 경위 공개하라"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7/05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7/04 14:48

연방법원, 센서스국에 명령

2020년 인구조사 설문지에 시민권 여부 문항을 포함시킨 내부 경위를 공개하라는 연방 판사의 명령이 나왔다.

연방법원 뉴욕남부지법의 제시 퍼맨 판사는 지난 4월 뉴욕주를 비롯한 10여 개 주 검찰총장이 연방상무부 센서스국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시민권 여부 문항이 인구조사 설문지에 포함된 구체적 경위를 담고 있는 내부 문서를 공개하라고 지난 2일 명령했다. 또 그러한 결정이 미국인들에게 미칠 영향 등을 설명하는 기초 정보도 문서로 제출하도록 했다.

이날 판사의 명령에 대해 바바라 언더우드 뉴욕주 검찰총장은 즉각 성명을 내고 "공정하고 정확한 인구조사를 위한 우리의 소송이 승리할 수 있는 발판"이라고 환영했다.

뉴욕.뉴저지.커네티컷을 비롯한 17개 주와 워싱턴DC.필라델피아.시카고 등 6개 대도시들은 센서스국의 해당 규정 철회를 촉구해 왔다.

최수진 기자
choi.soojin@koreadailyny.com】〉〕

관련기사 복지 혜택 받으면 시민권 취득 어렵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