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6.20(Thu)

'어비스'역시 믿고 보는 박보영[Oh!쎈 리뷰]

[OSEN] 기사입력 2019/05/21 15:49

[OSEN=선미경 기자] 역시 믿고 보는 박보영이다. 

‘어비스’ 박보영이 다시 한 번 이름값을 증명해내고 있다. 주인공으로 극을 이끌면서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것. 연기력 논란 없이 차분하게 제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박보영의 존재감이 어느 때보다 빛나고 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극본 문수연, 연출 유제원) 6회에서는 고세연(박보영 분)이 오영철(이성재 분)을 이용해 차민(안효섭 분)을 다시 살려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면서 고세연은 오영철의 덫으로 위기에 처했고, 결국 오영철은 경찰에 체포됐다. 

고세연은 다시 살아난 차민과 함께 오영철을 잡을 기회를 노렸다. 오영철 역시 고세연이 어비스로 다시 살아 났다는 사실을 알고 그녀를 잡기 위한 덫을 놨다. 고세연의 부모님을 찾아가 위협하며 고세연 홀로 자신을 찾아오게 만든 것. 오영철과 다시 살아난 고세연이 다시 만나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고세연은 부모님을 인질로 자신을 협박하는 오영철에 분노했다. 눈 앞에서 부모님이 위협당하자 분노하며 오열하면서도 오영철에 맞섰다. 결국 고세연의 엄마를 인질로 경찰에게서 빠져 나가려던 오영철은 체포됐고, 고세연은 부모님 앞에서 존재를 드러낼 수 없다는 사실에 좌절했다. 

박보영의 연기력이 다시 한 번 빛난 순간이었다. 박보영은 깊이 있는 감정 연기로 어려운 장면들을 소화해냈다. 오영철과 대립하며 부모님을 구하기 위해 노력하는 고세연의 처절함을 완벽하게 표현해낸 박보영이다. 분노와 오열 속에서 가족을 살리기 위해 처절하게 분투하는 고세연의 모습은 박보영의 연기로 안타까움을 더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연기 잘하는 배우 박보영이 완벽하게 극을 이끌어가고 있는 모습이었다. ‘어비스’의 중심을 잡고 탄탄하게 전개를 끌어가고 있었다. 박보영은 되살아난 고세연을 완벽하게 자신의 캐릭터로 만들어 긴박한 상황을 오가는 모든 장면을 소화해냈다. 

안효섭과의 ‘케미’ 역시 기대 이상이었다. 티격태격하는 친구 사이에서 묘한 기류가 흐르는 남녀의 모습까지 재미를 더하고 있다. 선배 연기자로 안효섭의 연기를 이끌고, 이성재와 호흡을 맞추며 ‘어비스’를 살려내고 있는 박보영이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선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