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3°

2018.09.22(SAT)

Follow Us

[LA카운티 건강보고서 발간] LA 주민 절반 "집세가 소득 30% 이상"

[LA중앙일보] 발행 2018/07/1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7/12 22:43

라티노 주류·거주민 48%
중간 연소득 5만6196달러
대졸 30%·65세 이상 13%

LA카운티 공중보건국(Public Health)이 지난 10일 카운티 내 60개 도시와 LA시 15개 지구 9개 비자치 커뮤니티에 대한 건강지수를 공개했다. 보고서는 인구별 사회 경제 환경적 요소 등 58개 지표로 나눠 분석했다.

각 지표를 종합해 '건강한 도시 지수(Healthy Places Index.HPI)'를 분석한 결과 가장 살기 좋은 도시는 맨해튼비치가 선정됐다.

<표 참조>

보고서에 따르면 LA카운티 인구는 2018년 6월 기준 1022만 7450명이었다. 라티노가 절반에 가까운 48.7%로 가장 많았고 백인이 28% 아시안이 14.3%를 나타냈다. 흑인은 8.3%를 차지했다.

LA카운티 인구 중 외국에서 태어난 인구 비율이 34.7%였다. 영어 사용이 제한적인 가구 수는 전체 13.7%였다. 기대수명은 82.3세였다.

성인 비만율은 10명 중 2명꼴이 넘는 24% 당뇨병은 성인 10명 중 1명(10%)이 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0만 명당 유방암 발병자 수는 140.5명이었다.

18세 이상 흡연 비율이 13%로 10만 명당 폐암 발병자 수는 27.1명이었다.

절반 가까운 주민이 집값 때문에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었다.

소득의 30% 이상을 모기지나 아파트 페이먼트로 내고 있는 주민이 49%였다. 54%가 렌트를 하고 있었고 주택 소유자는 46%였다. 범죄 통계도 조사됐다. 심각한 범죄에 노출된 경우는 10만 명당 551명 꼴이었다. 살인사건 발생 가능성은 10만 명당 5.7명이었다. 자살자 수는 10만 명당 7.6명 18세 이상 우울증 환자 비율은 9% 에이즈 환자는 10만 명당 491.7명 꼴이었다.

유아 사망률은 1000명당 4.2명으로 조사됐다. 17세 이하 무보험률 7% 18세 이상 무보험률은 25%였다.

LA카운티 17세 이하 인구 수는 전체 22.5% 18세 이상 64세 이하 인구 수는 64.7%였다. 65세 이상 고연령층은 12.7%였다.

전체 고등학교 미만 학력자 수는 전체 23% 고등학교 졸업자는 21% 칼리지 졸업자는 26%였다.

대학교 졸업자 이상은 30%를 차지했다. 중간 소득은 5만 6196달러였고 고용률은 92%에 달했다.

평균 출근 시간이 한 시간 이상 걸린다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 13%였다.

LA카운티내에서 가장 건강한 도시로 선정된 맨해튼비치는 HPI가 99점이다. 모든 지표가 카운티내 99%의 도시에 비해 건강하다는 뜻이다.

예를 들어 대학 학사 이상 학력 소지자가 전체 74%로 학력 지수에서 1위를 기록했다. 중간소득도 14만 3527달러로 1위다. 그밖에 당뇨병 환자 수가 전체 4%로 가장 낮았고 비만율 역시 9%로 아래서 세번째였다. 홈리스는 4명에 불과했다.

다음으로는 백인과 노인 거주 비율이 가장 높은 랜초 팔로스 버디스가 94점 레돈도비치 93점 칼라바사스 92점 순이었다. 대부분 바닷가 주변 백인 밀집지역이었다. 그 밖에 샌타모니카 9위(83점) 세리토스 11위(80점) 토런스 13위(77점) 순이었다.



관련기사 LA카운티 건강보고서 발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