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5°

2018.09.19(WED)

Follow Us

젊은 패션 따라하기…캐주얼 패션에 주목하라

이주현 객원기자
이주현 객원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7/10/14 미주판 13면 기사입력 2017/10/13 21:08

나이 들수록 런웨이 패션을 현실세계로 소환해 입는 것이 불가능해진다. 아마도 이는 유행 디자인이나 컬러가 파격적인 탓도 있겠지만 세월 앞 장사 없다고 해가 갈수록 변해가는 몸매 때문에 '젊은 애들' 옷을 입을 엄두가 나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런 현실적인 여건을 충분히 고려해 올 시즌 시니어들이 눈여겨봐두면 좋을 그래서 쇼핑리스트에 올려도 좋을 현실적인 가을 트렌드를 알아봤다.

▶재킷=이번 시즌 트렌드를 논할 때 재킷 그것도 오버사이즈 재킷을 빼놓고는 이야기를 할 수가 없다. 특히 이번 시즌 재킷 트렌드는 무엇보다 디테일이 눈길을 끈다. 바나나리퍼블릭(Banana Republic)이 내놓은 크롭트 소매에 끈을 달아 리본을 묶을 수 있게 한 재킷에서부터 앤 테일러(Ann Taylor)가 선보인 단추 없는 트위드 소재 오픈 재킷 자라(Zara)의 진주 버튼이 달린 롱 재킷 등이 대표적이다.

▶스웻셔츠=한국에선 일명 맨투맨이라 불리는 스웻셔츠(sweatshirt)는 시니어들에겐 운동복처럼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지난 시즌부터 면은 물론 실크 레이온 레이스 등 다양한 소재의 맨투맨이 럭셔리 브랜드의 효자아이템으로 떠오를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스웻셔츠는 레더 스커트는 물론 수트 스커트와 매치하면 페미닌하면서 스타일리시 해보이기 때문에 이번 시즌 시니어들도 한 벌쯤 가지고 있으면 10년은 젊어 보이는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와이드 크롭트 팬츠=요 몇 년간 폭발적이지는 않더라도 꾸준히 사랑받아온 아이템. 이번 시즌 와이드 팬츠는 발목까지 오는 크롭트 팬츠가 대세인데 이처럼 짧은 길이의 와이드 팬츠는 어느 슈즈를 매치하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 한 벌쯤 갖춰두면 이번 시즌 내내 유용하게 입을 수 있다.

▶레오퍼드 프린트=가을패션을 논할 때 레오퍼드 프린트를 빼놓을 수 없다. 이번 시즌 레오퍼드 프린트는 의류는 물론 백 구두 등 다양한 아이템에서 찾아 볼 수 있는데 유행을 많이 타는 레오퍼드 프린트는 열혈 마니아가 아니라면 자라나 H&M 등 패스트 패션 브랜드에서 쇼핑하는 것이 좋겠다.

▶러플=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 역시 러플은 트렌드의 정점에 있다. 러플로 목을 감싼 빅토리안 풍 블라우스에서부터 가슴이나 소매 부분에 러플이 달린 디자인도 눈길을 끈다. 또 밑단을 러플 처리한 크롭트 블라우스는 배 부분을 가려줘 펜슬 스커트와 매치하면 날씬해 보인다.

▶와인 컬러=이번 시즌 유행 컬러는 단연 와인. 보통 가을엔 버건디가 유행했지만 이번 시즌엔 버건디 보다 훨씬 깊고 진한 와인 컬러가 의류는 물론 색조 화장품에까지 강세다. 더욱이 와인 컬러는 시니어들에게도 잘 어울리는 컬러이므로 연말을 앞두고 파티나 모임에 참석할 일이 많다면 와인 컬러 드레스 한 벌쯤 구입해 두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싶다. 와인 컬러 드레스엔 누드 또는 블랙 컬러 슈즈와 백을 매치하면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 할 수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