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8°

2018.11.15(THU)

Follow Us

11개국 여론 조사했더니…노인복지 '꼴찌'는 미국

[LA중앙일보] 발행 2017/11/20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7/11/19 11:48

전세계 11개 복지강국의 시니어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건강과 재정적인 고충을 호소하는 시니어들이 가장 많은 국가는 '미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영리 연구단체인 '커먼웰스 펀드 인터내셔널(CFI)'이 올해 3~6월 사이 캐나다, 호주, 스웨덴, 프랑스, 독일 등 주요 선진 복지국가들의 65세 이상 시니어 5만 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3분의 1 이상이 3가지 이상의 만성지병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참가한 미국인 시니어들의 23%는 지병 치료에서 재정적인 난관을 경험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24%는 재정적인 어려움으로 필요한 의료상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답해 선진국들 중에 가장 많은 시니어들이 어려움을 호소했다. 두번째 국가는 호주로 같은 질문에 각각 13%, 22%가 어려움을 토로했다.

반면 노르웨이와 스웨덴에서 재정적인 어려움으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답한 시니어들의 비율은 각각 3%, 4%에 그쳤다. 조사를 주도한 CFI는 사회적인 보호망 부족과 과도한 소득 수준의 차이가 이와 같은 문제를 유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인들은 오르는 의료비용에 대한 조정과 보호 대책이 부족하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했다.

재정전문회사인 '피델리티 인베스트먼트'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올해 은퇴하는 부부의 평생 의료 비용은 평균 27만5000달러로 지난해에 비해 6%나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사 대상이 된 11개 국가중에 시니어 의료 비용은 미국이 단연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최근 수년 간 메디케어와 메디케이드 등 지원 구조는 달라진 것이 없다는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시니어들이 가장 보건과 재정 측면에서 잘 보호받고 있는 국가는 노르웨이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시니어 소셜연금 사회복지 가이드-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