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9°

2018.09.21(FRI)

Follow Us

칠레 감독 “한국전, 여러모로 긍정적인 경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1 07:18


레이날도 루에다 칠레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레이날도 루에다 칠레축구대표팀 감독이 득점 없이 무승부로 마감한 한국전에 대해 “얻을 것이 많은 경기였다. 여러모로 긍정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루에다 감독은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전 직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월드컵 본선에 나간 경쟁력 있는 팀을 상대로 (자국 선수들과 관련한) 중요 정보를 많이 수집할 수 있었다. 향후 팀을 발전시키는데 긍정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FIFA랭킹 12위 칠레는 57위 한국을 상대로 강한 압박을 활용해 공세를 이어갔지만,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측면을 적극적으로 파고든 한국의 파상 공세에 실점 위기를 맞기도 했다.

루에다 감독은 “러시아 월드컵에서 본 한국은 직선적인 플레이를 펼친 반면, 벤투 감독 체제에서는 후방에서부터 빌드업하는 흐름을 보여줬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 초반에 강하게 압박했다”면서 “다만 우리 선수들의 컨디션상 90분 내내 압박을 이어가긴 어려웠다. 한국 선수들의 패스가 좋아 우리의 압박을 풀어낸 장면도 여럿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일본 홋카이도에 발생한 지진으로 인해 일본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르지 못한 것에 대해 루에다 감독은 “경기 감각 면에서 어려움이 었었다”고 설명하면서 “우리는 새로운 시즌이 시작하는 시점이라 (선수단의 컨디션 관리에) 리스크가 있었다”고 했다. 이어 “몇 번의 골 찬스에서 좀 더 냉정하고 침착하게 대처했다면 좋았겠지만, 막 시작하는 단계임을 감안하면 좋은 경기를 했다고 자부한다”고 덧붙였다.

루에다 칠레 대표팀 감독(왼쪽)이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과 경기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72분을 소화한 핵심 미드필더 아르투로 비달(FC바르셀로나)에 대해 “훌륭한 선수일 뿐만 아니라 대표팀에 대한 열망과 애정도 강한 선수”라 소개한 루에다 감독은 “일본전, 한국전을 묶어 출전시간을 조절할 예정이었지만, 일본전을 건너뛴 만큼, 한국과의 경기에 좀 더 많은 시간을 배정한 것”이라 설명했다. 수원=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