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8.14(Fri)

이동욱 감독 "나성범-양의지-박석민, 중심타선 살아나 고무적" [잠실 톡톡]

[OSEN] 기사입력 2020/07/10 05:58

[OSEN=잠실, 민경훈 기자]7회초 1사 주자 1,3루 NC 양의지의 우익수 왼쪽 1타점 적시타때 홈을 밟은 권희동이 덕아웃에서 이동욱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rumi@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NC가 LG를 대파하고 선두를 질주했다. 

NC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11-2로 승리했다. 선발 루친스키가 6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8승째를 거뒀다. 다승 공동 1위로 올라섰다.

타선은 15안타를 터뜨리며 두 자리 득점을 기록했다. 3번 나성범이 4안타 1타점, 4번 양의지가 2안타 2타점, 7번 알테어가 3안타(1홈런) 2타점, 9번 김성욱이 2안타 2타점 등 상하위 타선이 골고루 활약했다. 

이동욱 NC 감독은 "루친스키가 1회 제구가 잘 안 됐지만 빠르게 위기를 극복하고 에이스 답게 6이닝을 책임지며 승리 발판을 마련했다. 김성욱 선수가 동점타를 터뜨렸는데, 공격 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활력을 주고 있다. 오늘 경기는 양의지, 나성범, 박석민의 중심타선이 살아나서 고무적이다"고 말했다. 

/orange@osen.co.kr

한용섭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