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11(Tue)

김태형 감독, "플렉센, 역할 완벽히 수행...타자들도 활발한 타격"[부산 톡톡]

[OSEN] 기사입력 2020/07/10 06:02

[OSEN=인천, 민경훈 기자]경기를 마치고 두산 김태형 감독이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rumi@osen.co.kr

[OSEN=부산, 조형래 기자] 두산이 투타 조화를 앞세워 완승을 거뒀다.

두산은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10-5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두산은 2얀승으로 시즌 34승23패가 됐다.

1회 오재일의 스리런 홈런, 그리고 2회 상대 실책으로 2점, 최주환의 2타점 2루타로 일찌감치 7-0의 리드를 잡은 두산이었고, 이후 선발 크리스 플렉센이 호투를 펼치면서 편안한 승리를 거뒀다. 9회 내준 4점은 승패에 큰 영향을 끼치지는 않았다.

장단 11안타를 뽑아낸 두산 타선이다. 오재일은 1회 선제 결승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오재원도 쐐기 홈런포로 대승을 자축했다. 박건우, 허경민, 김재환이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선발 크리스 플렉센은 7이닝 3피안타 1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4승 째를 수확했다. 

경기 후 김태형 감독은 "선발 플렉센이 자신의 역할을 완벽히 수행했다. 타자들도 경기 초반부터 기회에서 집중력을 유지하면서 활발한 타격을 해줬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11일 선발 투수로 두산은 유희관, 롯데는 박세웅을 예고했다. /jhrae@osen.co.kr

조형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