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6°

2018.09.24(MON)

Follow Us

서방 지도자들, 마케도니아 국호변경 계획 일제히 '지원사격'(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8/09/07 08:55

오스트리아 총리·나토 사무총장 등 잇따라 방문…국민투표 통과 촉구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마케도니아가 오는 30일 이웃 나라 그리스와의 오랜 앙금을 해소하기 위한 국호 변경안을 국민투표에 부치는 가운데, 서방의 주요 인사들이 마케도니아 정부의 국명 변경 노력에 대해 일제히 지원사격에 나섰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는 7일 마케도니아 수도 스코페를 방문해 조란 자에브 마케도니아 총리와 만난 뒤 "그리스와의 국명 변경 합의안을 놓고 진행되는 국민투표가 통과돼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와 유럽연합(EU)에 가입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투표에서 찬성표를 던질 것을 마케도니아 국민에게 촉구했다.

쿠르츠 총리는 "EU는 마케도니아를 비롯해 세르비아, 몬테네그로, 알바니아, 보스니아, 코소보 등 서발칸 국가들이 합류해야 비로소 완전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8일에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마케도니아를 찾아 쿠르츠 총리와 비슷한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내주에는 미국 상원 국토안보위원장인 론 존슨 상원의원이 마케도니아를 방문하는 등 국민투표를 앞두고 서방 지도자들의 마케도니아행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도 6일 마케도니아 수도 스코페를 찾아 자에브 총리가 주도하는 국민투표 통과 노력에 지지를 표명한 바 있다.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은 이날 자에브 총리 등 마케도니아 정치 지도자들을 만난 뒤 연 기자회견에서 "이번 국민투표는 (마케도니아에게는) 최대의 기회"라며 "그리스와 합의한 국호 변경안에 대한 승인 없이는 나토에 절대 가입할 수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그는 "다른 선택을 하는 것은 절대적이고, 완전한 망상에 불과하다"며 국민투표 반대 진영에 경고를 남기는 것도 잊지 않았다.



1991년 유고 연방에서 분리 독립한 이래 국호를 둘러싸고 그리스와 분쟁을 겪으며 그리스의 반대 탓에 나토와 유럽연합(EU) 가입이 번번이 좌절된 마케도니아는 지난 6월 '북마케도니아'라는 새 이름을 쓰는 타협안에 그리스와 전격 합의했다. 마케도니아는 이에 따라 오는 30일 국민투표를 거쳐 국호 변경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알렉산더 대왕에 대한 국가적 자부심이 큰 그리스는 마케도니아라는 이름이 그를 배출한 고대 마케도니아 왕국의 중심지인 그리스 북부 마케도니아 지방에 대한 영유권을 시사한다며 반발해 왔다.

자에브 총리는 이날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최근의 여론 조사 결과를 인용하며 국민투표 승리를 낙관했으나, 마케도니아와 그리스 모두 보수적인 민족주의 진영을 중심으로 반대 여론이 완강해 국호 변경 절차가 양국 정부의 계획대로 순조롭게 진행될지는 쉽게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마케도니아 야당을 비롯한 보수 진영은 국호 변경이 마케도니아의 주권과 정체성을 양보하는 것일 뿐 아니라, 마케도니아 헌법에도 어긋난다고 비판하고 있다.

그리스 국민 상당수 역시 타협안에 '마케도니아'라는 단어가 들어 있는 한 이웃 나라의 국호 변경안에 찬성할 수 없다며 거세가 반발하고 있다. 그리스에서는 이번 주말 제2 도시 테살로니키에서 마케도니아의 국호 변경안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도 계획돼 있다.

ykhyun1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현윤경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