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9°

2018.09.25(TUE)

Follow Us

노동허가서, 애틀랜타에서만 처리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08/04/09 미주판 0면 기사입력 2008/04/09 14:26

노동허가서 6월부터
애틀랜타서 승인처리

취업이민 과정에서 가장 먼저 승인받아야 하는 ‘노동허가서(LC, Labor Certification)’가 6월부터 애틀랜타 한 곳에서만 처리된다.

미국 연방노동부는 6월1일부터 영주권용 노동허가서를 애틀랜타 ‘내셔널 프로세싱 센터(NPC)’에서만 다루게 된다고 밝혔다. 6월1일부터 접수되는 노동허가 신청서는 A(애틀랜타, Atlanta)자로 시작하는 번호를 부여받게 된다. 준 영주권자들이 배정받는 A(외국인, Alien) 넘버와는 다른 이 번호는 온라인으로 노동부 진행상황을 확인할 때 사용된다.

연방노동부는 또 4월 15일 이후 감사(Audit)에 걸리거나 기각(Deny)된 노동허가서 신청자들은 보충 및 해명서류를 애틀랜타 NPC에 제출하라고 밝혔다. 연방노동부 관계자는 “시행초기에는 시카고로 잘못 제출되는 노동허가서 신청서를 거부하지 않고, 애틀랜타로 이관시켜줄 것”이라며 “하지만 일정기간 경과후에는 편의를 제공하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민법 전문가들은 이번 변화로 인해 최근 노동허가서를 신청한 사람들이 불편을 겪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카고 NPC로 접수돼 5월 31일까지 처리되지 않은 서류는 애틀랜타 NPC로 이관되는데, 이 과정에서 일정기간 처리가 지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영미 이민법 전문 변호사는 “노동허가 관련 서류를 시카고로 보내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이번 조치는 접수 창구만 바꾼 것일뿐, 서류 처리 속도 개선 등의 혜택은 기대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심재훈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