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4.3°

2018.11.21(WED)

Follow Us

취업비자 확대 법안 상정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08/04/15 미주판 0면 기사입력 2008/04/15 14:33

H-1B·취업영주권 쿼터
연방의회, 확대법안 추진

‘취업비자(H-1B)’와 취업영주권 쿼터를 확대하는 법안이 연방의회에서 추진되고 있다.

앞으로 3년간 매년 16만 5천개의 취업비자를 주고, 과거에 사용하지 못한 21만 8천개의 취업이민 영주권을 복원하자는 법안이다. 공화당 ‘존 코닌 상원의원(Senator John Cornyn, Texas)’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글로벌 경쟁력 법안(Global Competitiveness)’을 상정했다.

코닌 의원의 법안이 통과되면, 취업비자의 연간 쿼터는 2009~2011 회계연도까지 학사용은 11만 5천개(현재 6만 5천개)로, 석사용은 3만개(현재 2만개)로 2배 가까이 늘어나게 된다.
취업이민 영주권 21만 8천개가 복원되면 취업이민 적체현상이 해소된다. 21만 8천개 중 6만 1천개는 간호인력에게 주어지고, 나머지는 일반 취업이민에 사용된다.

또한 코닌은 영주권 마지막 단계인 ‘신분조정신청서(I-485)’를 조기에 제출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미 국무부가 발표하는 영주권 문호 약속일자에 들어야 I-485를 접수할 수 있는 현 규정을 바꾸자는 것. 약속일자의 2년 안에 포함되면 접수를 허용하자고 제안했다. 법안이 통과되면 영주권 신청자들은 지금보다 2년 더 빨리 영주권자처럼 생활할 수 있게 된다. 체류신분 유지 부담이 사라지고, 노동허가와 여행허가 등을 받게 된다.

이영미 이민법 전문 변호사는 “최근 정부의 움직임이 긍정적이다. 미국 취업을 원하는 학생들에게 체류 기간을 늘려주고, 취업 영주권 문호를 대폭 진전시키는 등 좋은 소식을 많이 전해주고 있다”며 “하지만 코니법안이 대통령의 싸인을 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선거용 제스처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슈바니앤슈바니법률사무소는 “미국 경기 둔화로 일반전공자들의 취업이민이 어려워지고 있는 추세”라며 “하지만 수학, 과학 전공자와 간호사들의 취업이민은 긍정적인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라고 말했다.

심재훈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