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1°

2018.11.21(WED)

Follow Us

조지아 금연정책 ‘낙제점’

조현범 기자
조현범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1/23 14:50

담배 1갑당 세금 37센트 불과…흡연금지구역 설정은 ‘양호’

조지아 주정부의 금연정책이 낙제점을 받았다.

금연지지단체 ‘미폐협회’는 22일 각 주정부의 연초류 사용 억제정책을 평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중 조지아는 연초 사용예방, 금연 프로그램 지원, 연초세 등 3개 분야에서 낙제점인 ‘F’를 받았다.

이번 보고서는 절대평가 방식을 사용해, 조지아 외에도 30여개 주들 역시 낙제점을 받았다.

이 단체는 또 조지아 주정부가 담배세를 1갑당 1.25달러씩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조지아주는 담배 1갑에 37센트의 세금을 매긴다. 전국에서 3번째로 낮은 액수다. 전국 평균은 1.54달러이다.

미폐협회의 준 딘 대변인은 “담배값 인상은 흡연율을 낮추는데 직접적인 효과가 있다”며 “특히 금연을 시도자들의 성공률을 높이고 아이들이 흡연을 시작하는 것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연간 3억5000만달러의 추가 세수입도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지아는 다행히 ‘흡연금지구역 설정’ 부문에서는 ‘C’학점을 받았다. 현재 조지아 주는 정부 건물과 데이케어 센터, 학교에서 흡연을 금지하고 있다. 또 일반 직장이나 식당, 소매점에서도 흡연이 제한된다. 현재 조지아 성인 5명중 1명이 흡연자이다.

한편 미폐협회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매년 48만여명이 흡연으로 인해 사망하고, 1600만여명이 연초 관련 질병을 앓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