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9°

2018.11.18(SUN)

Follow Us

라이언 하원의장, 정계 은퇴 선언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4/1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4/11 14:39

중간선거 불출마 확정

미국 공화당의 의회 1인자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48·위스콘신·사진)이 오는 11월 중간선거에 출마하지 않고 정계를 은퇴하기로 했다고 11일 보좌진이 발표했다.

라이언 의장은 공화당 동료 의원들에게 이 같은 계획을 말했다고 보좌진은 전했다.

보좌진에 따르면 라이언 의장은 남은 임기를 모두 마치고 내년 1월 은퇴해 남편과 아버지로서 가정에 충실할 계획이다.

라이언 의장이 현재 의회 내에서는 공화당의 최고 권력자인 데다 앞으로 미국 보수 세력을 이끌 40대의 촉망받는 정치인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정계 은퇴 발표는 상당히 충격적이다.

라이언 의장은 이날 오전 중 직접 기자회견을 열어 정계 은퇴 계획을 직접 선언할 예정이다.

라이언의 은퇴설은 지난해 말부터 돌기 시작했다.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작년 12월 라이언이 친구들에게 중간선거 이후 은퇴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라이언 의장은 지난 1998년 위스콘신 하원의원으로 처음 정계에 입문했고 2015년 하원의장에 선출됐다.

지난 2012년 대선에는 밋 롬니의 ‘러닝메이트’ 부통령 후보로 출마하는 등 40대 기수론의 선봉에 서기도 했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