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6°

2018.11.14(WED)

Follow Us

금리, 이번엔 안 올린다

박기수 기자
박기수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7/2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7/25 15:51

연방공개시장위원회 개막
물가인상 연준 기대 못 미쳐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25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개막됐다. 대부분의 시장 전문가들은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인상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고 연준의 보유 자산 축소 계획이 보다 구체적으로 제시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연준은 올해 세 차례의 금리 인상을 예고했고 이미 3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올렸지만 세 번째 인상 시기와 관련해서는 불확실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당초 9월에 세 번째 금리 인상이 예측됐으나 12월로 전망이 미뤄졌고 최근에는 이마저도 확실하지 않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는 것.

이는 연준 통화정책의 두 가지 주 목표인 완전고용과 안정적 물가 달성 가운데 고용 측면에서는 현재 4.4%의 실업률로 사실상 완전고용에 도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물가상승률은 연준의 장기 목표치인 연율 2%를 계속 밑돌고 있기 때문이다.

물가상승률이 너무 낮을 경우 미국 경제의 70% 가량을 차지하는 소비 지출 증가 속도가 둔화되는 것으로 평가된다. 소비자 입장에서 나중에도 같거나 더 싼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구입을 미룰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FOMC 회의에서도 낮은 물가상승률이 주된 논의 사항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연준이 물가 판단의 중요 기초자료로 쓰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지난 5월 연간 상승폭이 1.4%에 불과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