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5.2°

2018.09.25(TUE)

Follow Us

시카고 주택, 거래는 줄고 값은 올라

장제원 기자
장제원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7/26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7/25 16:08

6월 거래 전년비 1.7% 감소
메트로 콘도 가격은 5% 올라

지난 6월 시카고시 주택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1.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리노이부동산중개인협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6월 시카고시 주택판매량은 3266가구로 지난해 동기 판매량 3321가구와 비교해 1.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시카고 메트로폴리탄지역은 지난달 총 14052가구가 팔렸으며 지난해 대비 1% 늘어난 것으로 밝혔다. 일리노이주 전체를 조사한 결과 주택판매량은 총 1만9066가구이며 지난해 1만9001가구 대비 0.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프리 휴잉 일리노이대 지역경제응용연구소 디렉터는 판매가 줄어든 이유를 주 예산의 불확실성 때문이었으며 주택시장은 더 좋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시카고 주택가격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시카고 콘도 중간값은 33만 달러로 1.5% 올랐으며 단독주택 중간값은 26만 달러로 5.9% 상승했다.

메트로 지역 콘도 중간값은 21만 달러로 5% 상승했으며 단독주택 중간값은 27만5000달러로 5.8% 상승했다. 일리노이 주 전체 주택 중간값은 5.9% 상승한 21만6000달러였다. 6월 시카고 지역 주택 재고량은 전년도 대비 17.9% 감소했으며 평균 주택 판매기간은 39일이었다. 지난해 평균 주택 판매기간 45일 대비 6일이 줄었으며 재고량은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에 로렌스 윤 전국 부동산중개인협회 경제학자는 "주택담보 융자에 대한 낙관론이 커지고 있지만 집값이 계속해서 상승해 주택구매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