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9°

2018.11.18(SUN)

Follow Us

폭스콘, 이번엔 미시간주에 투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8/07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8/06 16:35

무인자동차, 인공지능 관심 밝혀

세계 최대의 전자기기 제조업체인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이 위스콘신주의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공장에 이어 미시간주에도 수십억 달러를 들여 자동차산업 분야에 투자할 계획을 밝혔다.

6일 홍콩 경제일보에 따르면 궈타이밍(郭台銘) 폭스콘 회장은 전날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폭스콘은 미국의 몇 개 주와 접촉해 투자협상을 진행 중이라며 미시간주에 대한 투자가 이른 시기에 확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궈 회장은 이날 선전에서 중국을 방문 중인 릭 스나이더 미시간 주지사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투자액은 아직 발표할 단계는 아니지만, 투자 방향은 커넥티드카나 무인차 같은 차세대 자동차기술 분야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미국의 자동차 발전은 여전히 중국보다 앞서있다"며 "자율주행 기술 외에도 인공지능(AI)과 딥러닝 기술에도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인공지능 기술과 폭스콘의 정밀제조 기술을 접목시킬 뜻을 피력한 것이다. 앞서 궈 회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백악관에서 폭스콘이 위스콘신 주 남동부에 100억 달러를 투자해 평면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을 생산할 대형 공장 설립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연합]

관련기사 폭스콘, 100억불 위스콘신주 LCD 착공식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