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7°

2018.11.18(SUN)

Follow Us

음료세 잘못 부과 월그린 피소

이서정 인턴기자
이서정 인턴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8/0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8/08 17:19

무가당 음료에 세금 매기자 고객이 소송

월그린이 음료세를 매기지 말아야 할 음료에 대해 음료세를 부과했다가 고객으로부터 소송을 당했다. 시카고 교외지역 샴버그에 살고 있는 빈센트 드 레옹은 최근 월그린에서 무가당 음료인 탄산수를 구입했다. 월그린이 음료세를 부과하자 레옹은 지난 4일 월그린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음료세는 쿡 카운티가 설탕 음료에 부과하는 특별 소비세로 비만, 당뇨 예방, 다이어트 음료 등 시민들의 건강증진 목적으로 추진됐다. 설탕이나 인공감미료가 첨가된 음료 1온스(28.35g)당 1센트의 특별소비세를 부과하는 법으로 지난 2일부터 발효됐다.

병에 든 탄산, 에너지, 과일 음료와 파운틴 음료를 제외한 주문형 음료와 100% 과일야채 쥬스, 우유, 콩, 쌀이 주요성분인 음료, 유아식, 의료용 음료 등은 세금부과 대상이 아니다. 그러나 이번 소송에 따르면 빈센트 드 레옹이 구입한 캔음료 표면에는 '무가당'이라고 정확히 명시돼 있다. 그가 구입한 탄산수 이외'라크로이', '페리에' 등 역시 가당음료가 아니므로 과세대상이 아니다.

음료세 부과를 담당하는 토니 프리윙클 쿡 카운티 이사회의장은 "라크로이를 비롯한 탄산수는 세금을 부과하지 않으며, 물건 구입후 영수증 확인 후 잘못된 경우에는 환불 요구도 가능하다"며 "궁극적인 목표는 세금을 정확하게 매기는 것으로 많은 이들이 올바르게 세금을 납부하도록하기 위해 시민들과 끊임없이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