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0.2°

2018.11.16(FRI)

Follow Us

한인 영주권자 28만명, 국토안보부 추산…전체 2.2%로 11번째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2/08/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2/08/08 17:47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 영주권자가 3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8일 미국 국토안보부 이민통계국(OIS)의 ‘2011년 영주권자 추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월 현재 한국 출신 영주권자는 약 28만명으로, 전체(1천307만명)의 2.2%에 해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보고서에서 나타난 2010년 한인 영주권자 27만명보다 3.7% 늘어난 것으로, 국가별 순위로는 11번째에 해당한다.

또 지난해 초 현재 시민권 신청자격을 갖춘 한인 영주권자는 약 17만명으로, 전체 영주권자의 60%에 달했다.

미국 내 영주권자는 국가별로 멕시코 출신이 332만명(25.4%)으로 가장 많고 중국과 필리핀이 각각 약 59만명(4.5%)으로 추산됐다.

이어 인도(52만명·4.0%)와 도미니카공화국(47만명·3.6%), 쿠바(41만명·3.1%), 베트남 및 엘살바도르(각 33만명·2.6%), 캐나다(32만명·2.4%), 영국(29만명·2.2%) 등이 10위권에 포함됐다.

특히 중국은 지난 2008년 4위였으나 2009년과 2010년 3위로 올라선 뒤 지난해에는 공동 2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캘리포니아 주에 전체 영주권자의 25.9%에 해당하는 약 338만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뉴욕 주(12.4%)와 텍사스 주(9.8%)가 각각 그 뒤를 이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