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20.05.26(Tue)

시카고 고층 콘도건설 주춤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08/11/05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08/11/04 14:14

2010년 공급량 현재 1/10 수준될 듯

지난 10년 간 사상 유례 없는 붐이 일었던 시카고 지역 콘도 시장이 최근 소강 상태에 빠졌다.

일부 대형 콘도 건설 계획이 중단되고 부동산 시장의 활기를 대표하던 크레인들은 하루가 다르게 사라지고 있다.

특히 이 같은 콘도 시장 침체가 얼마나 지속될 지 예측할 수 없다는 게 더 큰 문제다.

시카고 트리뷴은 지난 3일 다운타운 콘도 공급량 분석을 통해 시카고 지역 콘도 시장의 성장이 멈추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시카고 지역은 지난 1998년 이후 10년 간 무려 195개의 고층(12층 이상) 콘도 건설이 진행됐다. 이 같은 수치는 밀워키(83개), 세인트루이스(106개)는 물론 디트로이트 시에 소재한 12층 이상 전체 빌딩 132개보다 많은 것이다.

시카고 시에 공급된 콘도(타운하우스 포함)의 수는 지난 2006년 4천 200유닛을 시작으로 2007년 4천 800유닛에 이어 올 해는 무려 4천 900유닛에 이르렀다. 내년 역시 4천 600유닛이 공급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같은 콘도 공급량은 최근의 잇단 공사 중단으로 오는 2010년에는 500유닛 이하로 뚝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일부에서는 이 때문에 일부 업체의 공사 재개에 대해 우려 섞인 시선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공사를 중단한 한 개발업체측은 “그 동안 들인 시간과 노력, 실질적인 투자 금액을 감안하면 그런 일은 없다”고 밝혔다.

노재원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