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7°

2018.09.22(SAT)

Follow Us

유튜브 본사 총격…여성 용의자 사망, 최소 4명 부상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4/05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4/04 14:42

3일 총격사건이 발생한 유튜브 본사 건물 밖에서 셰리프국 경관들이 중무장한 채 사건 현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AP]

3일 총격사건이 발생한 유튜브 본사 건물 밖에서 셰리프국 경관들이 중무장한 채 사건 현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AP]


세계 최대 동영상 사이트인 유튜브의 북가주 샌브루노 본사 건물에서 3일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는 그 자리에서 숨지고 최소한 4명의 유튜브 직원이 부상했다. 한 직원은 "총소리를 들었고 적어도 한 명이 총에 맞는 소리를 들었다"며 "사람들은 최대한 빨리 빌딩에서 벗어나기 위해 무조건 달렸다"며 당시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샌브루노 경찰은 "유튜브 직원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때 용의자로 보이는 여성은 현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상태였다"면서 "4명의 부상자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 종합병원 측은 "3명의 총격 사건 부상자가 들어왔다"면서 이들 중 32세 여성은 중상, 27세 여성은 경상이지만, 36세의 남성은 위독한 상태라고 말했다. 또 인근 스탠퍼드대 병원 측도 "4~5명의 총격 사건 관련 환자가 이송됐다"고 말했으나 환자의 상태는 언급하지 않았다.

범행동기는 이날 오후 7시 현재 밝혀지지 않았다. 지역 방송사인 KRON4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 여성이 남자친구를 향해 총을 쐈다"고 전했다. ABC뉴스는 용의자는 백인 여성이라며 연방수사국(FBI) 발표를 인용해 가정문제를 범행 이유로 꼽았다.

유튜브 샌브루노 본사 건물은 직원 1700명이 근무하고 샌프란시스코 시내에서 남쪽으로 약 10마일 떨어진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 인근에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