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7°

2018.11.20(TUE)

Follow Us

트럼프 후 5명중 1명 거리시위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4/0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4/08 13:43

WP 조사, 정치행동 늘어

미국인 5명 가운데 한 명꼴로 지난 2년 사이에 집회·시위에 참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와 카이저가족재단이 미국 성인 1천850명을 상대로 지난 1월 24일∼2월 22일 실시한 이번 여론조사의 대상 기간은 미국이 대선 캠페인 속으로 빨려 들어간 2016년 초부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해 집권 1년을 맞은 기간과 대체로 일치한다.

AFP통신은 7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반감이 더 많은 미국인에게 정치적 행동을 촉발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에서 지난 2년 사이에 집회와 시위에 참가해본 경험이 있는 미국인은 20%로 집계됐다. 참가자의 19%는 이런 행사에 처음 나가본다고 말했다.

컴퓨터 교육 강사인 애너 브레이러브(69)는 WP에 “나도 내가 활동가가 되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 그런데 삶이 우리가 원했던 방향으로 가지 않더라”며 반 트럼프 집회 성격의 대규모 ‘여성행진’에 참가했다고 말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거리로 이끈 이슈로는 여성권리(46%), 환경정책(32%), 이민정책(30%), 성적소수자(LGBT)권리(28%), 오바마케어(28%) 등이 꼽혔다.

집회·시위 참가자 가운데 30%는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고 있다고 말한 반면, 70%는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전체 응답자 중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에 동의를 나타낸 비율이 40%였고, 반대한 경우는 57%였다.

고소득 중장년층의 시위 참가가 많아진 것도 특징이다.

참가자 가운데 44%는 50대 이상이었고, 36%는 연 소득 10만 달러 이상으로 나타났다.

참가자의 83%는 오는 11월 미국 중간선거에서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3%포인트이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