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8.13(Thu)

컵스 구단주 이메일 논란 5개월 만에 무슬림 대표 시구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7/16 15:34

시카고 컵스 시구자로 나선 이너-시티 무슬림 액션 설립자 겸 사무총장 라미 나샤시비 [AP]

시카고 컵스 시구자로 나선 이너-시티 무슬림 액션 설립자 겸 사무총장 라미 나샤시비 [AP]

미 프로야구(MLB) 시카고 컵스가 구단주 일가의 '좌장' 조 리케츠(77)의 인종차별·'반(反) 이슬람' 이메일로 곤혹을 치른 지 5개월 만에 무슬림 사회 리더를 마운드에 세웠다.

컵스는 15일 홈구장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 무슬림 권리옹호단체 '이너-시티 무슬림 액션 네트워크'(IMAN) 사무총장 라미 나샤시비를 시구자로 초대했다.

시카고 트리뷴에 따르면 나샤시비는 2가지 이유로 시구 제안을 한동안 고사했다.

첫번째는 시카고 화이트삭스 팬인 여덟살짜리 아들이 아빠가 컵스 저지를 입은 모습을 보고 싶지 않아 했기 때문이다.

두번째이자 더 중대한 문제는 본인이 컵스 시구자로 나설 경우 조 리케츠 이메일의 인종차별적 농담과 음모 이론에 담긴 외국인 혐오 및 공포감 조성에 대한 반발을 숨 죽게 하고 해결 의지를 흐리게 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나샤시비는 시구 제안을 결국 수용한 데 대해 "컵스 구단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무슬림 단체 및 인사들과 직접 접촉하면서 반 따돌림(anti-bullying) 캠페인을 벌이고 기금 마련에 헌신할 것을 약속했다"며 "분열된 그룹 사이에 다리가 되고도 싶었다"고 털어놓았다.

시카고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고 오랜 시간 지역사회 운동가로 활동하면서 '존 앤드 캐서린 맥아더 재단'이 수여하는 '천재 장학금'(Genius Grant)까지 수상한 나샤시비는 "이 도시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다양성을 토대로 한 시카고 파워를 지속적으로 보여주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트리뷴은 나샤시비가 1997년 IMAN를 설립한 뒤 소외된 이웃에게 봉사와 도움의 손길을 제공하고 불의를 바로 잡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전했다. IMAN은 헬스센터를 운영하고 전과가 있거나 위험에 처한 청소년들에게 직업 훈련 및 거주지를 제공한다.

나샤시비는 증오 범죄 증가·불법 체류자 단속·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민주당 소속 유색 인종 여성 연방하원의원 겨냥 트윗 등을 예로 들며 "인종차별 해결을 위해 가야 할 길이 아직도 멀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 리케츠의 이메일에 드러난 시각은 편협함을 부채질할 뿐 아니라 결국 정책이 되고 만다"고 강조했다.

컵스 구단주의 아버지이자 대형 온라인 증권사 'TD 아메리트레이드'(TD Ameritrade) 설립자인 억만장자 리케츠는 2010년 무렵 이메일을 통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 대한 음모론을 나누고 무슬림에 대해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사실이 지난 2월 뒤늦게 드러나 후폭풍을 맞았다.

줄리언 그린 컵스 대변인은 조 리케츠 이메일 사건이 불거진 이후 무슬림 사회 구성원들과 여러 차례 속깊은 대화의 시간을 가졌고, 인종차별 퇴치를 위한 워크숍 및 훈련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컵스 구단주 탐 리케츠는 아버지 조 리케츠의 이메일 내용을 "수용할 수 없는" 것으로 단언하면서 "아버지는 컵스 구단 운영에 직접 관여하지 않으며 구단 재정과도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그는 아버지가 직접 인종차별 발언을 하는 것을 들어본 일은 없다고 덧붙였다.

네브래스카 주 네브래스카시티 출신으로 자수성가한 리케츠는 2009년 8억4500만 달러에 시카고 컵스 구단을 인수하고 자녀들에게 소유권과 운영을 맡겼다.

현재 장남 톰, 딸 로라, 막내아들 토드가 컵스 공동 구단주이며 둘째 아들 피트는 공화당 소속의 네브래스카 주지사다. 토드는 공화당 전국위원회 재무위원장을 거쳐 트럼프 대통령 재선 기금 모금 조직 연합체 '트럼프 빅토리 커미티'의 재무위원장을 맡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