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4°

2018.09.21(FRI)

Follow Us

“독도 이름 되찾자” 캠페인 동참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8/30 17:11

DEWO, 구글겨냥 온라인 서명 시작키로

28일 열린 독도동해지키기세계본부 임원·이사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8일 열린 독도동해지키기세계본부 임원·이사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검색엔진 구글을 상대로 독도 이름 지키기 캠페인이 시카고에서도 시작됐다.

독도동해지키기세계본부(DEWO·회장 김종갑)는 28일 리버우즈의 한식당 고기고기에서 임원·이사회를 개최하고 온라인 캠페인에 대해 설명했다. DEWO는 이번 온라인 캠페인에 대해 2012년 구글이 자체 제작한 지도인 구글맵에서 독도를 리앙쿠르 암초(Liancourt Rocks)로 변경했다며 이를 독도로 되돌리기 위한 온라인 서명운동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캠페인에 동참하고자 하는 한인들은 웹사이트(dokdofoundation.com)에 접속한 뒤 자신의 이름과 주소, 이메일 등만 입력하면 된다.

또 DEWO 등 온라인 상에 올라온 단체 이름을 클릭하면 어떤 단체의 소개를 받고 서명 캠페인에 동참했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30일까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합쳐 모두 9만3000명 이상이 서명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명 캠페인은 10월25일까지 계속되고 서류는 구글사에 전달될 예정이다.

DEWO 김종갑 회장은 “한인을 포함해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구글 맵에 독도가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돼 있다는 것은 한인들에게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많은 한인들이 온라인 서명 캠페인에 참여해 한인들의 뜻을 구글에 전달코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DEWO는 10월17일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세미나에는 경희대 주성재 교수와 웨스턴미시간대 조셉 스톨만 교수 등 독도와 동해 연구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또 현재까지 DEWO가 시카고 지역 학교와 학군 관계자들과 만나 동해 병기에 대한 설명회 현황보고도 있을 예정이다. 또 각 지역 추진위원장에 대한 위촉장도 수여될 게획이다. 박춘호 기자 polipch@koreadaily.com

관련기사 독도 접안시설 건설 취소-일본 눈치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