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6.2°

2018.11.18(SUN)

Follow Us

오스틴 실업률 상승

오스틴 김성호 기자
오스틴 김성호 기자

[텍사스 중앙일보] 발행 2009/01/29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09/01/29 07:56

오스틴 지역의 지난해 12월 실업률이 5.2%로 전월 대비 0.2% 포인트 높아졌다.

텍사스 노동위원회에 따르면, 오스틴의 지난해 12월 실업률은 5.2%로 전월 5%에 비해 0.2%, 전년 동월 3.6% 대비 1.6% 포인트가 높아졌다. 지난달에만 25,700개의 일자리가 줄어들었다.

텍사스 주 실업률은 6.0%로 전월 5.7%에 비해서 0.3% 포인트, 전년 동월 4.2%에 비해서는 무려 1.8% 포인트가 급상승했다.

이 같은 실업률은 전국 평균 7.2%에 비하면 비교적 낮은 수치이다. 미국 노동통계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에는 통계를 작성한 1976년 이후 처음으로 미국 내 50개 주 전체에서 실업률이 전월 및 전년 동월 대비 높아졌다. 지난해 11월 전국 실업률은 6.8%로 한달 사이에 무려 0.4% 포인트가 뛰어올랐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몰아치기 시작한 전국적인 감원 태풍이 이미 텍사스 주와 오스틴에도 상륙한 상태여서 올해 실업률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오스틴 소재 반도체 칩 제조회사 프리스케일(Freescale)이 오는 3월까지 90명의 근로자를 추가 감원하겠다고 발표했다.

프리스케일은 지난해 10월 전 세계 근로자 중 적어도 2,400명 또는 10%를 감원하겠다고 발표했고, 11월에는 트래비스와 윌리암슨 카운티 사업장에서 138명을 해고한다고 주 당국에 신고했다. 프리스케일은 오스틴에서 약 5,000명 정도를 고용하고 있다. 텍사스 법에 따르면 한 사업장에서 50명 이상을 감원하려는 고용주는 해고 60일 이전에 주 노동력 위원회에 통보해야만 한다.

오스틴 내 5개 지역에 매장을 두고 있는 유통업체 타겟(Target) 역시 지난 27일 감원 통보를 시작했다. 이밖에 텍사스인스트루먼트, 홈데포, 스프린트 등도 줄줄이 대대적인 감원 계획을 발표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