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9°

2018.11.20(TUE)

Follow Us

태권도로 미 주류사회에 한국 알린 이준구 그랜드마스터 별세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01 08:32

“태권도는 건강뿐만 아니라 진실, 아름다움, 사랑의 성품을 키워줍니다”

태권도로 미 주류사회에 한국을 알린 이준구(미국명 준 리) 그랜드마스터가 버지니아 맥클린 자택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7세. 고 이준구 그랜드마스터는 1957년 유학생 신분으로 미국으로 건너와 텍사스대 토목공학과를 다니다 1962년 워싱턴DC에서 도장을 차리고 태권도를 가르치기 시작했다. 당시 강도를 당한 연방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태권도를 배우면 강도를 당하지 않는다"고 설득해 태권도를 배우게 한 것은 유명하다. 이 일은 추후 미 전역에 태권도 바람을 일으킨 효시가 됐다.

명성을 얻은 그는 의회의사당 안에 태권도장을 설치했다. 상·하원 의원 300여 명에게 태권도를 가르치기도 했다. 톰 폴리,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 등이 그의 제자다. 워싱턴DC에 태권도를 전파한 지 40년을 넘긴 2003년 6월 28일, 당시 워싱턴DC 시장은 그의 공로를 인정해 '이준구의 날'을 선포했다.

이 그랜드마스터는 또 2000년 미 정부가 발표한 '미국 역사상 가장 성공한 이민자 203인'의 한 명으로 선정됐다. 미 초등학교 교과서에 이름이 실리기도 했다.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데도 그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무하마드 알리, 이소룡(브루스 리)의 태권도 스승으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이 그랜드마스터는 워싱턴한인사회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했다. 주미대사배 태권도대회 준비모임에 참석해 대회 준비 스텝들을 격려했다. 지난 1월에는 미주 태권도 및 무예고수 총연맹(총재 최응길)과 대한민국국회태권도연맹(총재 이동섭)이 리스버그 소재 US 태권도 아카데미에서 개최한 업무협약식에도 참석했다. 미주 태권도 및 무예고수 총연맹 수석명예총재직을 맡았던 이 그랜드마스터는 참석자들에게 “태권도는 건강뿐만 아니라 진실, 아름다움, 사랑의 성품을 키워준다”며 “이런 성품은 삶의 행복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이 그랜드마스터는 7~8년 전 대상포진이 발병한 후 건강이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부인 테레사 리 여사와 지미 리(메릴랜드주 소수계 산업부 장관) 등 3남 1녀가 있다. 지미 리 장관은 메릴랜드주 역사상 처음으로 탄생한 한인 장관이다. 중소기업과 소수인종, 여성 기업의 정부 계약, 조달사업을 총괄하는 일을 한다.

이 그랜드마스터의 고별예배는 5월 8일 오전 11시 맥클린 바이블 처치에서 열린다. 장지는 폴스처치의 내셔널 메모리얼 파크다.


장소: Mclean Bible Church 8925 Leesburg Pike Vienna, VA 22182
2016년 4월 5일 래리 호갠 메릴랜드 주지사가 '태권도의 날'선포 후, 태권도의 대부 이준구(오른쪽) 사범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있다.

2016년 4월 5일 래리 호갠 메릴랜드 주지사가 '태권도의 날'선포 후, 태권도의 대부 이준구(오른쪽) 사범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있다.



관련기사 이준구 준리 태권도 그랜드마스터 별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