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3°

2018.09.22(SAT)

Follow Us

‘유사익사’ 잘 살펴야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6/19 16:42

물에 빠진 후 24시간 동안 유의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물에 빠질 뻔 한 경우 적어도 하루 동안은 별 이상이 없는지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의료 전문가들이 조언했다.

특히 어린이가 물을 많이 먹었다면 겉보기에 괜찮아도 뒤늦게 호흡곤란 증상을 보이거나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어 부모 및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는 ‘2차 익사(secondary drowning)’, 혹은 ‘유사 익사(near drowning)’라고 불린다.

어린이가 물에 빠졌다 나와서 심하게 기침을 하고 물을 토하는 경우를 가리킨다.

의료 전문가들은 “물놀이 중 어린이들이 물을 먹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는데 대부분은 기침을 해서 물을 뱉어내고 끝나곤 한다”며 “하지만 간혹 뒤늦게, 빠르면 6~8시간 후, 늦으면 24시간 전후로 호흡곤란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산소가 부족한 상황에서 호흡기에 물이 차 서서히 폐가 붓거나 염증이 생기는 폐 부종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위험 사고가 발생했을 때 ▷콧속이 부어 숨쉬기가 힘든지 ▷숨 쉴 때 가슴이 자연스럽게 오르내리는지 ▷평상시와 달리 숨을 들이마실 때 배가 나오면서 가슴은 들어가지는 않는지 등을 유심히 살필 것을 권고했다.

만약 이상 증상을 보일 경우 즉시 응급실에 가는 것이 좋다.

유승림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