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7°

2018.09.21(FRI)

Follow Us

손흥민 원톱에 삼각편대 허실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6/22 16:51

4-2-3-1 전술에 공격 부실

홍명보 감독의 씁쓸함- 22일 알제리와의 대결에서 골을 넣은 뒤 알라신에 감사의 절을 하는 알제리 선수들을 옆으로 보는 홍명보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의 표정이 씁쓸하기만 하다. [AP

홍명보 감독의 씁쓸함- 22일 알제리와의 대결에서 골을 넣은 뒤 알라신에 감사의 절을 하는 알제리 선수들을 옆으로 보는 홍명보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의 표정이 씁쓸하기만 하다. [AP

한국 축구의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 진출에 도전하는 홍명보호가 박주영(아스널)-손흥민(레버쿠젠)-이청용(볼턴)의 공격 '삼각편대'를 앞세워 알제리 격파에 나섰으나 공격은 아쉬웠고 수비는 모자랐다.

홍명보 축구 대표팀 감독은 손흥민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운 4-2-3-1 전술을 재가동했으나 공격력을 제대로 구사하지 못했다.

홍 감독은 러시아와의 1차전에 출전한 선발진에 변화를 주지 않았고, 러시아전 선제골 주인공인 이근호(상주)는 벤치에서 대기시켰다 기용하는 전법을 사용했으나 실점 만회를 노리는 데 그쳤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기성용(스완지시티)-한국영(가시와 레이솔) 조합이 나서 알제리의 역습을 1차 저지시키려 했으나 빠른 공격에 뚫렸다.

좌우 풀백에 윤석영(퀸스파크 레인저스)과 이용(울산)이 배치됐고, 중앙 수비에는 김영권(광저우 헝다)-홍정호(아우크스부르크) 콤비가 나서 위협했다.

이에 맞서는 알제리는 벨기에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 나선 선발 명단 가운데 5명을 교체하는 배수진을 치고 빠른 공격력에 넓은 공격범위 전술을 구사했다.

전방 공격진에는 소피안 페굴리(발렌시아)-델무멘 자부(클럽 아프리칸)-이슬람 슬리마니(스포르팅CP)의 삼각 편대가 포진한 가운데 중원에는 나빌 벤탈렙(토트넘), 야신 브라히미(그라나다), 아이사 만디(랭스)가 배치돼 골키퍼에서 퍼나른 공을 점수에 연결하는 묘미를 부렸다.

골키퍼는 1차전과 마찬가지로 유럽파인 라이스 엠볼히(CSKA 소피아)가 맡았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