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3°

2018.09.22(SAT)

Follow Us

월드컵서 "물 마시고 하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6/23 20:52

워터 브레이크 첫 시행

마침내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대회에서 ‘워터 브레이크’가 시행됐다.

22일 USA투데이는 FIFA가 이날 브라질 마나우스의 아마조니아 경기장에서 열린 미국과 포르투갈의 2014브라질월드컵 조별리그 G조 2차전에서 월드컵 최초의 워터 브레이크를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양팀 선수들은 전반 39분 미국의 미드필더 저메인 존스(33·베식타스)가 팀 닥터로부터 무릎을 치료받는 동안 주심의 허락으로 물을 마시며 휴식을 취했다.

미국의 스포츠 웹진 블리처 리포트에 따르면, 이날 아마조니아 경기장은 고온과 함께 습도가 70%에 육박해 양팀 선수들은 경기 내내 극심한 고통을 겪었다.

지난 21일 브라질 노동법원은 FIFA에 “기온이 섭씨 32도 이상일 때 경기를 할 경우 전·후반 각각 30분 간 선수들에게 의무 휴식시간을 부여해야 한다”고 명령, 워터 브레이크 도입을 촉구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