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3°

2018.09.25(TUE)

Follow Us

독일, 4번째 월드컵 우승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7/13 16:17

브라질에 이어 1-0으로 아르헨도 잠재워

신데렐라 로드리게스, 28년 만에 '8강 득점왕'
남미 축구를 평정, 24년만에 월드컵에서 우승한 독일팀이 13일 FIFA 컵을 받아들고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AP]

남미 축구를 평정, 24년만에 월드컵에서 우승한 독일팀이 13일 FIFA 컵을 받아들고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AP]

위대한 전차군단으로 재탄생한 독일이 남미 대륙 축구계를 침몰시키며 세계 축구 정상에 우뚝섰다.

독일은 13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열린 ‘2014년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를 맞아 전후반 팽팽한 경기를 펼치다 마침내 한골을 넣으면서 1-0으로 승리, FIFA 컵을 거머쥐었다.

양팀은 서로가 수비에 치중하면서 지리하게 전후반을 마친 뒤 연장전에서 더 공격, 마침내 동료의 드리블을 이어받은 마리오 괴체(바이에른 뮌헨)가 연장 후반 8분에 결승골을 터뜨렸다.

괴체는 넘어온 볼을 골밑까지 달려가 가슴으로 받은 뒤 볼이 땅에 닿기 전 그대로 왼발로 차 골키퍼의 왼편으로 날려 골에 넣었다.

이로써 독일은 1954년 스위스, 1974년 자국,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 이어 24년만에 네 번째 월드컵 우승컵을 거머쥐는 기염을 토했으며, 이탈리아와 함께 월드컵 4회라는 최다 우승 공동 2위에 올랐다.

반면 28년만에 우승을 노리던 아르헨티나는 1978년 자국내에서, 그리고 1986년 멕시코 대회에 이어 우승을 눈앞에서 놓친 세 번째 기록을 이어갔다.

이번 대결은 발재간의 남미냐 팀플레이의 유럽축구냐의 우위권을 놓고 주목을 끌었으며, 대다수 전문가들은 독일의 우세를 점쳤었다.

그러나 결승전 자체에서는 아르헨의 철벽수비가 독일 공격을 철저히 차단 제대로 공격다운 공격을 허가하지 않았다.

아르헨의 스타 플레이어 메시는 프리킥 등의 득점 기회가 있었으나 번번히 기회를 살리지 못한 채 공중과 양측면으로 공을 날려보내는 아쉬움을 보였다.

팽팽한 경기에서 독일이 골을 넣자 아르헨 군중들은 침묵했으며, 일부 군중은 눈물을 흘리며 아쉬워 했다.

한편 콜롬비아의 로드리게스는 독일의 뮐러가 끝내 침묵하면서 이번 브라질 월드컵 최다득점자에 등극했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의 게리 리네커 이후 28년 만에 ‘8강 득점왕’이 재탄생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