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1°

2018.09.24(MON)

Follow Us

[믿음의 현장]나동현 허트 패브릭 케어 센터 대표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8/25 08:26

워싱턴지역에 ‘일터교회’ 일군다
“모두가 사역자, 사업장이 선교지”

나동현 허트 패브릭 케어 센터 대표(사진)는 사업장을 선교지로 여기고, 일과 사역에 힘쓰고 있다.

그는 믿음 생활 초기에 평신도의 한계에 만족할 수 없었다고 한다. 나 대표는 “일요일 교회 잘 출석하고, 헌금 잘 내면 끝인가 하는 불만이 있었다”며 “할렐루야 교회 김상복 목사에게 평신도 목회를 배우면서 불만이 사라졌고 소명의식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나 대표는 성경을 자세히 보면 ‘평신도’라는 단어 자체가 없다고 강조했다. 교회 안에서 평신도로 불리는 성도들도 선교사처럼 직접 전도와 성경교육, 구제 등 사역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 대표는 “성도의 개념은 가정과 일터에서 사역하는 사람”이라며 “에베소서에 보면 성도는 미니스터(minister), 사역자라고 기록돼있다”고 말했다.

나 대표는 사업장에서 20명 가까이 되는 직원에게 전도하며 지낸다. 나 대표는 “함께 생활하며 성경지식을 나눠준다”며 “직원들에게 1시간 오버타임 페이를 주면서 1시간 동안 선교사와 상담하게 하기도 했는데, 제가 직접 함께 일하며 틈틈히 성경을 전하는 게 더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나 대표는 일요일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믿음으로 살아야 한다며, 사업체를 정직하고 공평하게 경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 대표는 “세금을 정직하게 보고하고, 직원 초과수당을 꼭 준다”며 “오래 일한 직원의 연봉을 올려주고, 나아가 자신의 사업체를 소유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말했다.

이렇게 ‘정도’ 경영을 하면 손해날 것 같지만, 실상은 더욱 이익이라고 한다. 나 대표는 “1948년 설립된 전통 있는 회사를 인수할 수 있었던 것도 세금보고를 정직하게 했기 때문”이라며 “전 사업주가 사업체를 넘기기 전 우리 집 내부를 봐야 한다고 했는데, 살림살이와 세금보고 수준이 일치하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나 대표는 사업장을 선교지로 여기는 ‘일터교회’ 개념이 워싱턴지역에 더욱 확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대표는 “저는 과거에 모든 사업을 접고 선교사로 떠나려 했지만, ‘일터교회’라는 개념을 알게 된 뒤 비즈니스를 지속하게 됐다”며 “2004년 스위스 로잔 선교대회 등에서 ‘비즈니스 자체가 선교다’라는 개념이 나왔고 계속 확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 대표가 강조하는 ‘일터교회’는 신학자들 사이에서 나온 용어다. 성경적인 경영을 통해 가난의 영향력을 깨뜨리고 부를 창출하는 회사, 비즈니스와 선교적 열매를 거두는 회사를 말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