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4.0°

2019.12.05(Thu)

“동포 눈 귀 가린 미주총연 선관위”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3/31 04:14

미주한인회 총연합회 선거관리위
입구에 “모든 언론 출입금지” 붙여
내부상황 감시 불가, 동포 알권리 침해

왼쪽 '언론출입금지' 공지문, 오른쪽 어수선한 버지니아 레스턴 미주총연 사무실 출입구 앞

왼쪽 '언론출입금지' 공지문, 오른쪽 어수선한 버지니아 레스턴 미주총연 사무실 출입구 앞

미주한인회 총연합회 제28대 회장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유진철)가 동포들의 알권리를 침해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미주총연 선관위는 29일 회장 후보 등록을 받고 있는 버지니아 레스턴 소재 사무실 1층 출입구에 “모든 언론 및 기자들은 출입금지”라는 공지문을 붙여놨다. 현장에 도착한 본보 취재팀과 지역방송국 취재팀은 출입문 앞에서 대기하다 돌아갔다. 미주총연 사무실 안에서 회장 후보 접수가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지, 서류 접수 과정에서 문제는 없는지 찾아낼 수 없도록 철저하게 차단됐다.

‘알권리(right to know)’는 국민 개개인이 정치적·사회적 현실에 대한 정보를 자유롭게 알 수 있는 권리다. 사회적 현실에 대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권리를 통칭하는 개념으로, 1940년대부터 전 세계에 확산되기 시작했다.

알권리는 사람의 기본권의 하나로 인정되면서 알권리가 침해되면 인권, 사회 문제로 이어지기도 한다. 지난 1971년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국방부의 베트남전에 관한 비밀문서를 드러냈다. 당시 미국 행정부는 법원에 게재 중지 청구를 했지만, 법원은 기각했다. 이를 계기로 여러 국가에서 알권리의 보장을 위한 법률이 제정되는 등 알권리가 더욱 확산됐다.

워싱턴지역의 한 원로는 “투명하게 진행해야 할 미주총연 선거가 시작부터 이런 모습을 보인다는 게 의심스럽다”며 “뭔가 감추려는 것이 있는 것인가? 동포들의 눈과 귀인 언론을 막는다는 것은 상식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후보 등록을 위해 오후 3시경 도착한 남문기 후보는 “기자출입을 금지한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얘기다. 언론의 자유를 막는 것은 잘못된 처사”라고 말했다. 미주총연 회장 선거에는 남문기 후보와 박균희 후보가 나선다.

이날 현장에서 한 여성은 “미주총연 선관위측 사설경비원이 내 가방을 수색했다”고 주변 사람들에게 말하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