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7°

2018.11.20(TUE)

Follow Us

"FTA비준 촉구 노력 참여 동포에 감사"…의회 비준촉구 범동포추진위원회 기자회견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0/14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1/10/13 19:22

"한국에서도 국회 비준 제때 처리 되길" 기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의회 비준촉구를 위해 한인사회에서 촉구운동을 벌여온 추진위원들이 의회 비준이 완료된 다음날인 13일 동포들의 호응과 참여에 감사한다는 말을 전하며 인사하고 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의회 비준촉구를 위해 한인사회에서 촉구운동을 벌여온 추진위원들이 의회 비준이 완료된 다음날인 13일 동포들의 호응과 참여에 감사한다는 말을 전하며 인사하고 있다.

워싱턴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의회비준을 촉구하기 위해 결성됐던 ‘FTA 미 의회 비준촉구를 위한 범동포추진위원회'(공동 위원장 김창준·황원균·이하 추진위)가 13일 의회 비준을 환영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추진위는 그동안 미국내 한인 등을 중심으로 민간차원에서 한미 FTA의 의회비준을 촉구하며 의원들에 대한 서명을 보내는 등 의회비준 측면 압박활동을 해왔었다.

추진위 김창준 공동의장은 “그동안 한인사회가 조직적으로 전략을 잘 짜서 추진력 있게 노력해와 오늘 의회 비준이라는 결과를 봤다”면서 “이는 모두 교포들의 힘이 컸다”며 한인사회 동포들의 노력을 언급했다.

김 의장은 “이를 계기로 나타날 효과와 임펙트는 크다”고 말하고 “이에 따른 가장 큰 수혜자 역시 동포들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함께 의장으로 일했던 황원균 전 버지니아 회장도“그동안 노력에 적극 호응했던 동포들에 감사를 보낸다”고 말하고 “서명운동할 때마다 큰 눈이 와 고생했지만 이제 모든 참가자에 혜택이 돌아갈 수 있게 됐다”고 참여자들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그는 아울러 “한국에서도 동일한 안건이 국회에서 잘 처리돼 마무리 되기를 기대한다”며 한국 국회의 제때 비준을 지적했다.

이자리에 참석했던 수전 오, 이재인, 체임스 차, 마이클 권 등 전현직 한인단체 회장 및 간부들 역시 한결같이 이번 FTA비준 촉구 노력이 결실을 맺은데 대해 기뻐하며, 노력에 참여했던 한인 동포들에 감사한다는 말을 전했다.

한편 이자리에서 사회를 본 홍일송 버지니아 회장은 “한국 국회가 이제 당리당략 차원의 찬반 논쟁을 떠나 거시적, 초당적인 국가 이익을 염두에 둔 국회비준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최철호 선임기자

관련기사 한·미 FTA_ 미 의회 통과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