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09.21(FRI)

Follow Us

"한·미FTA 윈-윈…통상 균형" 한·미 정상, 디트로이트 GM 공장 방문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0/1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1/10/14 18:08

이명박 대통령, 현대모비스 공장도 찾아

14일 미시간 디트로이트의 GM자동차공장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소개를 받은 이명박 대통령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AP]

14일 미시간 디트로이트의 GM자동차공장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소개를 받은 이명박 대통령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AP]

미국을 국빈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14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함께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 있는 제너럴모터스(GM) 자동차공장을 방문했다.

이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은 GM공장을 함께 시찰한 뒤 약식 기자회견을 통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른 경제적 이익과 일자리 창출 효과를 설명했다.

미국 대통령이 외국 국가원수와 지방도시를 함께 방문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디트로이트는 GM과 크라이슬러·포드 등 자동차 제조사 ‘빅3’가 모여 있는 미국 자동차 산업의 본고장이다.

이 대통령은 이어 디트로이트에 진출한 우리 자동자부품 업체인 현대모비스 공장을 방문했다.

이 대통령은 전호석 현대모비스 사장과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등 현대차 그룹 임원들과 함께 공장을 시찰한 뒤 공장 직원들과 대화의 시간을 갖고 격려했다.

이 대통령은 “현대모비스 공장은 한국이 자본을 투자해 설립하고 미국 현지 인력들에 의해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양국 경제 협력의 모범사례”라며 “양국 자동차 업계가 서로의 제품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상생의 길을 모색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관련기사 이명박 대통령 미국 방문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