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3°

2018.11.18(SUN)

Follow Us

납북자 송환 결의안 통과 서명운동 활발…인권단체들 8일 하원 외교위 방문, 결의안 채택 촉구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1/10 미주판 5면 기사입력 2011/11/09 17:34

한국전 참전용사 랭겔 의원 발의…이달내 본회의 상정

한인사회 인사들이 연방 하원을 방문, 한국전쟁 포로 및 납북자 송환을 촉구하는 결의안 통과를 촉구한 뒤 데니스 헬핀 외교위원회 전문위원(앞줄 가운데)과 함께 자리했다.

한인사회 인사들이 연방 하원을 방문, 한국전쟁 포로 및 납북자 송환을 촉구하는 결의안 통과를 촉구한 뒤 데니스 헬핀 외교위원회 전문위원(앞줄 가운데)과 함께 자리했다.

미 연방 하원에서 한국전 전쟁포로 및 실종 납치 인사들의 송환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상정된 것과 관련 한인단체들이 통과를 위해 힘을 합치고 있다.

연방 하원은 지난 7월 찰스 랭겔 의원이 결의안을 발의, 일레나 로스레티넨 외교위원장 주재 심의를 거쳐 이달 본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다.

한인사회에서는 이에 대해 결의안이 본회의에서 채택되도록 하기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벌이고 있다.

한미자유연맹(총재 강필원)을 비롯한 워싱턴 지역 8개 인권단체들은 지난 8일 하원 로스레티넨 위원장실을 방문, 결의안 통과를 위한 청원서명서 등을 전달하고 본회의 통과를 촉구했다.

아울러 워싱턴 지역 안보협의회(회장 이병희) 역시 9일 오후 협의회 첫 모임의 안건을 통해 서명운동을 결의, 소속 26개 단체들이 결의안 채택을 위한 한인사회 서명운동을 벌여나가기로 결정했다.

랭겔 의원이 발의한 결의안은 8000명에 달하는 미군 실종자와 포로, 7만3000명에 달하는 국군포로와 10만명 이상으로 추정된다는 남한 납북인사들의 생사확인과 생존자 송환 등을 북측에 요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재까지 한국전쟁 이후 국군포로로 북측에 억류됐다 한국으로 탈출한 이들이 80여명이 되며, 피납인들에 대한 처참한 상황과 관련한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

한미자유연맹측은 “이번 하원 결의안은 지난 60여년간 풀지 못하고 있는 전쟁포로, 실종자, 피납자 등 문제를 해결하려는 미국 정부의 새로운 의지의 표현이라고 생각된다”면서 “한국 정부는 야당의 반대 때문에 아무것도 못하고 있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며, 이들의 송환을 요구하는 결의안에 한인사회가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최철호 선임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