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7°

2018.09.20(THU)

Follow Us

"대북정책, 단호한 대응과 주민지원 동시 실시해야"

[워싱턴 중앙일보] 발행 2011/11/16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1/11/15 17:46

김문수 경기지사 존스합킨스대 기조연설
"참정권 시행 앞두고 동포사회 분열되면 안돼"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15일 “한국의 대북정책에서 단호한 대응과 주민을 위한 끊임없는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워싱턴DC 존스홉킨스 대학 국제관계 대학원(SAIS)에서 열린 북한 인권관련 컨퍼런스 기조연설 뒤 가진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한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무너뜨리고 적화통일을 하려는 하나의 실체적 존재로써 국방 안보적으로 우리의 주적인 한편, 헌법상 우리의 영토이자 우리 국민들”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그렇기 때문에 천안함이나 연평도처럼 도발할 때는 단호한 응징으로 대응이 필요하고 북한 주민에 대해서는 끝없는 지원과 사랑이 필요하다며 “모순되지만 양쪽 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통일은 이해관계를 따지고 포기할 수 없는 어느 경제적 가치보다 높은 국가적인 목표”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 주민의 식량난과 정부의 가혹한 탄압, 납북자와 이산가족, 탈북민과 난민 문제 등을 주요 현안으로 지적하고 한국 국회의 북한인권법 통과와 국제 협력, 탈북자 역할 강화, 인도적 지원 등을 과제로 제시했다.

그는 또 ‘중동의 봄’이 북한에 올 가능성에 대해 “철저하게 통제된 북한에서는 저항 할 경우 양가 3대가 죽는 등 피해가 참혹해 그런 싹이 자라다가도 죽고 있다”면서 “그러나 자유와 행복을 추구하는 인간의 본성은 무수히 계속 자라기 때문에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에 대해서 그는 “젊었을 때 민주화 운동을 하다가 감옥에 두 번이나 가고 고문도 당하면서 어려움을 겪었지만 관심과 말 한 마디가 힘과 격려가 됐었다”면서 “국제사회의 성명이나 연설 하나가 이들에게 엄청난 희망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또 그는 국제사회 관심과는 달리 한국 국회에서 북한인권법이 장기 표류 중인 것은 “다른 정당이 강하게 반대하기 때문”이라며 “이 법은 생명과 인권을 다루기 때문에 그 어느 것보다 고귀한 가치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특히 내년 선거부터 처음으로 참정권이 시행되는 것과 관련 “국내 정당과 정치적 정파 싸움이 해외 동포사회에 확산·오염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오직 나라의 미래를 생각해 맑은 애국심으로 참정권이 자리잡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날 가진 동포간담회에서 한나라당에 안철수 서울대 융합기술과학연구원장 등 새로운 인재 영입 필요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다른 대안의 인물이 있거나 혹은 직접 나설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훌륭한 사람은 많이 있다”고 답했다.
또 “정당에 있으면 당내 사람만 보이고 밖의 사람은 보여도 경쟁자로 느껴진다”면서 “그러나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당 안팎을 막론하고 나라를 위해 잘할 사람을 뽑아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원 출신 중에서도 검증된 사람으로 바꾸라는 게 압도적인 다수”라고 덧붙였다.

이날 연설에서 그는 노동생활을 하던 젊은 시절 소련의 붕괴를 보면서 사회주의에 대한 이상이 깨지고 자유 민주주의가 인간 본성에 맞는 가장 이상적인 정치적 제도임을 깨달았다며 “내 마지막 사명은 북한의 민주화”라고 밝혔다.

이성은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