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19.06.15(Sat)

"무책임한 꼼수…탄핵 계속 추진"

[LA중앙일보] 발행 2016/11/2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6/11/28 23:09

야3당, 담화 교란책으로 규정
친박계 건의 담화 반영 '역풍'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은 29일 국회가 여야 합의로 자신의 퇴진 일정을 결정해달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 일제히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탄핵절차를 계속 밟겠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조건 없는 하야가 민심이고 즉각 퇴진이 국정농단과 외교적 수치를 막고 국정을 수습하는 지름길이자 유일한 길임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은 하야 언급 없이 국회에 그 책임을 떠넘겼다"며 "한마디로 탄핵을 앞둔 교란책이고 탄핵 피하기 꼼수"라고 박 대통령을 비난했다.

추 대표는 "우리는 헌법이 정한 헌법 수호기관으로서 국회의원의 헌정 수호 양심에 따라 탄핵발의 서명을 시작했다"며 "우상호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우리는 국회의원의 마음을 모아서 탄핵 절차에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단일대오로 나갈 것"이라며 탄핵 표결을 계획대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당 우상호 원내대표도 이날 의총에서 "박 대통령 담화 후속대책은 의총에서 논의하고 준비된 탄핵서명을 하겠다"며 일단 탄핵 절차를 계속 진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은 촛불의 민심과 탄핵의 물결을 잘라버리는 무책임하고 무서운 함정을 국회에 또 넘겼다"며 "대통령 스스로의 책임이나 퇴진 일정은 밝히지 않고 국회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것은 국회는 여야로 구성됐는바 현재 여당 지도부와 어떤 합의도 되지 않는다는 계산을 한 퉁치기"라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우리는 대통령의 꼼수 정치를 규탄하며 야3당 양심적인 새누리당 의원들과 계속 탄핵을 추진하겠다"며 탄핵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박근혜 3차담화에는 5대 술책이 있다"며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지 않고 스스로 책임지는 방법을 제시하지 않고 국회에 공을 넘겨 새누리당 탄핵대오를 교란하고 개헌논란으로 야권 분열시키려는 술책"이라고 박 대통령을 비난했다.

한편 이번 박 대통령의 담화는 친박계 의원들의 건의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으로 드러나 '친박-박근혜 공모 술책'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친박 의원들은 탄핵을 피하면서 명예로운 퇴진을 하는 방안으로 임기단축을 포함한 개헌 등을 국회에 넘기는 제안을 박 대통령에게 제안한 바 있다.

한편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대통령 담화에 대해 "명료하지 않은 것 같다. 국회에서 여러 가지 논란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대통령께서 명료하게 '하야을 하겠다. 언제 어떤 이유로 했으면 하는데 국회에서 결정을 해달라' 이러면 좀더 명료할 것인데 오히려 담화는 논란만 가중시키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관련기사 박근혜 대통령, 3차 대국민 담화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