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10.16(Wed)

새누리 "4월 퇴진·6월 대선" 당론

[LA중앙일보] 발행 2016/12/0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6/11/30 21:04

탄핵 언급 안해 비켜갈 듯
민주당 2일 탄핵표결 강행

새누리당이 1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기를 내년 4월 말로하고 6월에 조기 대선을 치르는 방안을 당론으로 만장일치 추인했다. 다만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 여부는 결론 짓지 못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2시간20분 가량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박수로 이같이 결론지었다고 정진석 원내대표가 전했다.

정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 임기와 관련해 내년 4월 말에 대통령이 퇴임하고 6월 말 조기대선을 당론으로 채택했다"며 "이를 토대로 야당과 협상에 임해 당론이 관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더불어민주당은 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발의해 2일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2일 표결을 거부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국민의당을 회유하고 압박해 발의에 참여시키겠다는 게 민주당의 계획이지만 '국회 재적의원 과반수 발의'라는 탄핵안 발의 요건을 채울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반드시 탄핵을 해야 한다는 게 우리 과제인데 9일에도 비박이 (표결에) 온다는 보장이 없고 그사이 오히려 더 어려워질 상황이 올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국민의당을 끝까지 설득하려 한다"고 밝혔다.

반면 청와대는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 시기와 관련 당론을 만장일치로 추인한데 대해 "여당이 당론으로 정해졌으니 야당과의 합의가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의 이같은 입장은 여야 합의로 퇴진 절차와 방법 시기 등을 정해달라는 게 박 대통령의 의중인 만큼 이제는 야당과의 합의에 나서달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새누리당 의총에 앞서 김무성 전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긴급회동을 했지만 탄핵안 발의 여부에 대한 합의점은 찾지 못했다.

관련기사 박근혜-최순실 특검법 11월22일 발효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