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3.0°

2020.09.18(Fri)

'국경 체포자' 사상 최고…남부지역서 전년대비 2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3/07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9/03/06 19:20

지난 4개월간 31만8400명

CBP 케빈 매컬리넌 국장이 6일 열린 상원 법사위원회에서 남부 국경의 이민자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P]

CBP 케빈 매컬리넌 국장이 6일 열린 상원 법사위원회에서 남부 국경의 이민자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AP]

남부 국경에서 체포되는 이민자가 지난 2007년 이래 최고치를 경신하며 계속 증가하고 있다.

5일 세관국경보호국(CBP)이 발표한 '2018~2019회계연도 남부국경 이민자 단속 현황'에 따르면 현 회계연도가 시작된 작년 10월부터 지난달까지 총 31만8407명이 체포됐다.

특히 2월에만 7만6103명이 체포돼 작년 동기 3만6751명 대비 2배 가량 많다. 또 이는 지난 12년 동안 2월 중 체포 인원으로는 가장 높은 수치며, 하루 평균 약 2200명의 이민자가 체포된 셈이다. 지난 1월에는 5만8295명이, 작년 12월에는 6만775명이 체포돼 전년 동기 대비 약 1.5배로 증가했다.

2017~2018회계연도에 체포된 이민자는 총 52만1090명이다.

가족 단위 체포도 2월에만 총 3만6174명으로 전년 동기 5475명 대비 560% 증가했다. '나홀로 밀입국' 아동의 체포는 6825명으로 전년 동기 3111명보다 두 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뉴욕타임스는 남부 국경에서 급증하는 이민자 체포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난민 규제 정책들이 효력을 보이지 않는다고 5일 보도했다. 대신 이민자들은 갱단 폭력과 가난 등 현지 상황에 맞춰 국경을 넘고 있다고 전했다.

CBP 케빈 매컬리넌 국장은 현 상황에 대해 "이민자 수용 시스템이 한계에 치닫고 있다"며 "국경 안전 문제와 인도적 위기"라고 설명했다.

현행법상 미성년자가 포함된 난민 신청자는 최대 20일 구금센터에서 체류 가능하며, 이민법원 심리를 대기한다. 하지만 최근 심리 기간이 길어지고 이민케이스 적체가 심해져 최소 몇 달, 몇 년까지도 시간이 걸릴 수 있다.

구금센터에서 체류 후 풀려난 이민자들을 수용하는 비영리단체인 '어누시에이션 하우스'의 루벤 가르시아 디렉터는 "2월 한 주에는 당국이 이민자 3600명을 보내왔다. 지난 1978년 이후 일주일 기간 동안 가장 사람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