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2°

2018.11.15(THU)

Follow Us

메시 없는 월드컵 '실화' 되나…아르헨, 최종전 패배 땐 탈락 가능성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LA중앙일보] 발행 2017/10/10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7/10/09 21:16

이겨야 최소 5위, P확보
다른 팀 경기 결과에 본선행 달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30·아르헨티나·사진)가 빠진 월드컵 대회. 과연 이런 일이 일어날까.

아르헨티나는 11일 에콰도르를 상대로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예선 최종 18차전을 치른다. 10개 팀이 참가하는 남미예선에선 1~4위가 본선에 직행하고, 5위는 뉴질랜드(오세아니아 1위)와 대륙 간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아르헨티나(6승 7무 4패.승점 25)는 지난 6일 페루와 득점 없이 비겨 6위로 떨어졌다. 최종전만 남겨둔 상황에서 3위 칠레(승점 26), 4위 콜롬비아(승점 26)에는 승점에서 뒤져 있고, 5위 페루(승점 25)에는 다득점에서 뒤져 있다. 이대로라면 48년 만에 월드컵 예선 탈락이다. 1위 브라질(승점 38)은 일찌감치 본선행을 확정했고, 2위 우루과이(승점 28)도 본선행의 9부 능선은 넘었다.

월드컵 2회 우승에 빛나는 아르헨티나지만 지금 상황에선 '경우의 수'를 따지지 않을 수 없다. 일단 아르헨티나가 에콰도르를 꺾을 경우, 승점 28로 최소 5위를 확보하게 된다. 물론 본선에 직행할 수도 있다. 승점 26의 콜롬비아와 승점 25의 페루가 최종전에서 비길 경우에 그렇다.

문제는 비기거나 질 때다. 예선 탈락이 현실이 될 수도 있다. 이번 경기는 에콰도르 키토에서 열린다. 해발 2800m 고지대라서 원정팀에게 극도로 불리하다. 에콰도르는 8위지만 6승 중 4승을 홈에서 거뒀다.

메시는 페루전에서 고군분투했다. 슛이 골포스트를 맞는 등 운이 따르지 않았다. 문제는 대표팀 동료들이 그를 따라오지 못한다는 점이다. 오스카 타바레스 우루과이 감독은 "메시는 위대한 선수다. 하지만 혼자 모든 걸 다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에콰도르전을 앞둔 메시는 휴식도 반납한 채 아침부터 훈련장에 나와 땀을 흘리는 등 온통 에콰도르전 생각뿐이다. 심지어 소속팀(바르셀로나) 동료들이 출전하는 스페인 경기조차 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메시가 정상에 올라보지 못한 대회는 월드컵 뿐이다. 아르헨티나는 2006년 독일과 2010년 남아공에선 8강전을 끝으로 탈락했다. 2014년 브라질의 경우엔 결승전에서 연장 끝에 독일에 0-1로 졌다. 결승전 직후 인파 속에서 우승 트로피를 물끄러미 쳐다보던 메시의 사진은 2014년 전세계 최고 스포츠 사진에 선정됐다.

한편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참가국 32개국 가운데 9일까지 15개국이 확정됐다.

개최국 러시아 외에 유럽 5개 팀(스페인·독일·잉글랜드·벨기에·폴란드), 아시아 4개 팀(한국·일본·이란·사우디아라비아), 아프리카 2개 팀(이집트·나이지리아), 북중미·카리브해 2개 팀(멕시코·코스타리카), 남미 브라질 등이다.

관련기사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 예선-축구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